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김경한) 삼국지

김경한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김경한) 삼국지/ 김경한 지음
개인저자김경한, 1958-
발행사항서울: 동랑커뮤니케이션즈, 2012
형태사항12 v.: 천연색삽화; 23 cm
기타표제 21세기의 시각으로 새로 쓴 『正史 三國志』
ISBN 9788994166209(v.1)
9788994166216(v.2)
9788994166223(v.3)
9788994166230(v.4)
9788994166247(v.5)
9788994166254(v.6)
9788994166261(v.7)
9788994166278(v.8)
9788994166285(v.9)
9788994166292(v.10)
9788994166308(v.11)
9788994166315(v.12)
9788994166193(세트)
내용주기 v.1. 천하대란(天下大亂) -- v.2. 군웅쟁패(群雄爭覇) -- v.3. 천자영접(天子迎接) -- v.4. 관도대전(官渡大戰) -- v.5. 적벽대전(赤璧大戰) -- v.6. 삼국정립(三國鼎立) -- v.7. 영웅낙화(英雄落花) -- v.8. 칠종칠금(七縱七擒) -- v.9. 읍참마속(泣斬馬謖) -- v.10. 흥망성쇠(興亡盛衰) -- v.11. 사마건업(司馬建業) -- v.12. 삼국통일(三國統一)
주제명(개인명) 나관중= 羅貫中, ca.1330-ca.1400. 삼국지연의 SLSH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183997 952.33 김14ㅅ v.1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2 1183996 952.33 김14ㅅ v.1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3 1183998 952.33 김14ㅅ v.2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4 1183999 952.33 김14ㅅ v.2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5 1184001 952.33 김14ㅅ v.3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6 1184000 952.33 김14ㅅ v.3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7 1184002 952.33 김14ㅅ v.4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8 1184003 952.33 김14ㅅ v.4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9 1184004 952.33 김14ㅅ v.5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10 1184005 952.33 김14ㅅ v.5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11 1184006 952.33 김14ㅅ v.6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12 1184007 952.33 김14ㅅ v.6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13 1184009 952.33 김14ㅅ v.7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14 1184008 952.33 김14ㅅ v.7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15 1184010 952.33 김14ㅅ v.8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16 1184011 952.33 김14ㅅ v.8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17 1184013 952.33 김14ㅅ v.9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18 1184012 952.33 김14ㅅ v.9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19 1184015 952.33 김14ㅅ v.10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20 1184014 952.33 김14ㅅ v.10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21 1184017 952.33 김14ㅅ v.11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22 1184016 952.33 김14ㅅ v.11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23 1184019 952.33 김14ㅅ v.12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24 1184018 952.33 김14ㅅ v.12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21세기 시각으로 새로 쓴 正史 三國志

김경한 삼국지는 기존의 삼국지연의와는 완전히 다른 새로운 창작물이다. 철저하게 객관적 사료를 바탕으로 해 사실에 근거했으며 역사적 사건, 사실의 깊은 의미를 파헤쳤다. 따라서 현대의 정치권력 현상을 이해하고 처방적 지식을 얻는 일에도 유용한 풍부한 사례들을 제공한다. 국제정치나 대선, 총선과 같은 정치권력을 둘러싼 투쟁의 장에 의사결정의 도움이 될 풍부한 사례와 깊은 통찰을 제공해 주고 있으며, 특정 조직이나 직장 내에서의 정치권력적 관계에 대해서도 이해를 깊게 해주어 개인의 처세나 발전에도 매우 유익한 교훈을 제공해 준다.

김경한 삼국지에 나오는 사건과 사실, 심지어 대화의 내용조차도 거의 100% 사실이다. 다만 주요 등장인물의 심리적 배경을 묘사하기 위해 필요한 최소한 부분에 한해 극도로 제한적으로 소설적 창작을 추가했다. 특히 후반부로 갈수록 역사적 배경지식이 부족한 사람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시오노 나나미식의 해석과 해설을 부분적으로 덧붙였다.

필자가 지난 3년여 동안 24史 등 정사의 자료를 바탕으로 재구성한 삼국지에는, 일선 행정기관에서 최고 권부...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21세기 시각으로 새로 쓴 正史 三國志

김경한 삼국지는 기존의 삼국지연의와는 완전히 다른 새로운 창작물이다. 철저하게 객관적 사료를 바탕으로 해 사실에 근거했으며 역사적 사건, 사실의 깊은 의미를 파헤쳤다. 따라서 현대의 정치권력 현상을 이해하고 처방적 지식을 얻는 일에도 유용한 풍부한 사례들을 제공한다. 국제정치나 대선, 총선과 같은 정치권력을 둘러싼 투쟁의 장에 의사결정의 도움이 될 풍부한 사례와 깊은 통찰을 제공해 주고 있으며, 특정 조직이나 직장 내에서의 정치권력적 관계에 대해서도 이해를 깊게 해주어 개인의 처세나 발전에도 매우 유익한 교훈을 제공해 준다.

김경한 삼국지에 나오는 사건과 사실, 심지어 대화의 내용조차도 거의 100% 사실이다. 다만 주요 등장인물의 심리적 배경을 묘사하기 위해 필요한 최소한 부분에 한해 극도로 제한적으로 소설적 창작을 추가했다. 특히 후반부로 갈수록 역사적 배경지식이 부족한 사람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시오노 나나미식의 해석과 해설을 부분적으로 덧붙였다.

필자가 지난 3년여 동안 24史 등 정사의 자료를 바탕으로 재구성한 삼국지에는, 일선 행정기관에서 최고 권부에 이르기까지 직접 체험한 필자의 현장 경험과 그동안 연구해 온 정치철학과 조직이론이 깊이 용해되어 있다. 사회과학자로서 경험과 지식을 살려 국가이론, 정통론, 역사관, 사회과학적 분석방법을 적용해 객관적인 사실의 실체들을 발견했을 뿐더러 그 이면의 깊은 의미까지도 비판적으로 해석하고 분석했다.

正史로 다시 쓴 김경한 삼국지는 한마디로 ‘인간이란 무엇인가? 역사란 무엇인가?’에 대한 고민의 집대성이다.

이것이 정사(正史) 삼국지이다!
세계 최초로 중국 24史를 바탕으로 다시 쓴 三國志


‘김경한 삼국지’는 한국.중국.일본에서 출간되어온 기존 삼국지들과는 달리 중국의 24史를 바탕으로 역사적인 사실에 기초해 객관적 시각에서 재구성한 것이다. 이를 위해 저자 김경한은 진수의 삼국지 10만자, 배송지 주 10만자 전체를 직접 해석하여 참조했을 뿐만 아니라, 범엽의 후한서, 방현령의 진서, 사마광의 자치통감, 유의경의 세설신어, 위수의 위서 등 중국 24史를 원문 그대로 재해석하여 인용했다.

현재 읽히고 있는 기존 삼국지들은 청나라 시대 모성산.모종강 부자가 ‘나관중 삼국지’를 재정리한 것을 판본으로 삼아 이에 소설적 상상력을 가미한 것들이 대체를 이루고 있다. 그러나 ‘나관중 삼국지’의 평역본들은 정윤론(正閏論)으로 대변되는 주자학적 명분론, 삼국지연의 형성과정에서 소설적 재미를 위한 지나친 사실(史實)의 왜곡, 낙백지식인인 저자들의 편협한 인식과 경험의 한계 등을 거의 그대로 받아들여 당대의 역사적 진실과 삶의 원형을 찾아 볼 수 없을 만큼 내용이 훼손.변형된 것들이다.

‘김경한 삼국지’는 ‘나관중 삼국지’의 의도적 왜곡과 변형을 벗겨내고 삼국지 시대의 사건과 사실, 인물상들을 원형 그대로 복원해 내고자 했다. 특히 ‘나관중 삼국지’에 점철되어 있는 반민중적 영웅주의, 권력 중심적 사고, 과도한 명분론, 흑백논리, 소아병적 윤리관 등의 문제점들을 예리하게 지적하고 도려내어, 사실 그대로의 진정한 삼국지의 의미와 흥미를 맛볼 수 있게 하였다.

또한 동아시아의 문화.역사적 전통의 유래와 풍부한 고사성어의 배경을 해설해 놓음으로써, 삼국지 입문자를 비롯한 입시를 앞둔 청소년 세대에게도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한다.

조조의 재발견

“치세의 능신, 난세의 간웅 (治世之能臣,亂世之奸雄).”

치세와 난세

국가의 통치질서가 제 기능을 발휘하고 있을 때를 치세라 하고 국가의 통치질서가 완전히 무너져 내린 시기인 혼란기를 난세라 한다. 치세에는 주로 군주와 사대부 계급이 통치의 축을 형성하나 난세에는 군벌과 유협의 무리가 패업을 행하게 된다.

역사적으로 국가의 형성과정으로 살펴보아도 이를 입증할 수 있다. 흔히 국가의 형성 단계를 ‘씨족 → 부족 → 부족국가 → 고대국가’의 순으로 설명하는데 이것은 주로 유목이나 반농반목의 북방민족들의 경우에 한정된 것이고 가장 일반적인 발전단계는 ‘씨족 → 부족 → 성읍국가 → 고대국가’의 순서가 맡다. 개인들은 강도단을 형성해 강탈행위를 하거나 그에 대항하기 위한 무장 집단을 만들 때 통상적으로 가장 믿을 수 있는 혈연집단을 중심으로 뭉치게 된다. 가까운 혈족끼리 강도단을 형성한 것이 씨족이고 이 씨족 집단이 확대된 것이 부족이며 이 부족을 중심으로 지역강도단이 형성된 단계가 부족국가 내지는 성읍국가이다.

고대 중국의 경우 이런 성읍국가를 바로 국(國)이라고 했다. 이 국(國)자를 파자해보면 고대 성읍국가의 지역강도단으로서의 성격이 적나라하게 들어난다. 국(國)이란 성곽(?)으로 둘러싸인 도시 안에 무장(戈)한 사람(口)들이 모여 있는 모습을 형상화 한 것이다. 성곽으로 보호되는 요새 안에 중무장한 강도들이 거주하면서 주변 지역을 독점적으로 지배한 것이 바로 고대 중국의 국(國)이었다.

이처럼 기존의 국가가 붕괴되게 되면 단일의 국가강도단이 형성되어 독점적인 지배력을 형성할 때까지 국가가 처음 형성될 때와 같은 단계를 거치게 된다. 이러한 과정에서 지역강도단들 간의 피비린내 나는 쟁투가 벌어지는 단계가 바로 패도가 지배하는 난세이며, 국가가 형성되어 안정을 유지하는 단계가 왕도에 따라 다스려지는 치세인 것이다.

결론적으로 난세란 국가(state)가 가장 기본적인 기능인 안보와 질서유지에 실패한 상태로서 한계를 초과한 과도한 수탈로 국민들이 안정적 생산, 교환활동을 보장해주지 못하는 상황을 말한다. 그렇다면 현재의 대한민국은 치세인가? 난세인가?

리더십 비교

■ 부손이 (조조에게) 대답했다.
“천하의 대세를 따르고 거스르는 것에도 법칙이 있고 강하고 약함에도 정해진 세력이 있습니다. 유비로 하여금 조공에게 대적하게 하려고 해도 그 또한 대적이 안 됩니다. 세 가지 면에서 모두 단점뿐인데 천자의 군대에 항거하고자 한다면 반드시 망하는 것입니다. 장군께서는 스스로 판단하시건대 유비와 비교하여 누가 더 낫다고 생각하십니까?”

■ 조조는 명령을 내렸다.
(기주를 평정한 후, 호강들이 제멋대로 백성들의 재산을 겸병하는 것을 막기 위해)
“자고로 국가를 다스리는 자는 부족한 것을 걱정하지 않고 불균등한 것을 걱정했으며, 가난한 것을 걱정하지 않고 편안하지 못한 것을 걱정했다. 앞으로 전조(田租)는 마지기(畝, 무) 당 네 되,호(戶) 당 비단 두필과 면 두 근씩만을 걷도록 하고 그 이상은 제멋대로 거두지 못하게 하겠다. 군(郡)과 국(國)의 태수와 상들은 투명하게 다스리고 잘 살펴 단속하여 힘 있는 자들이 죄인들을 몰래 감추어 세금을 떼먹지 못하게 하고 약한 백성들이 부역을 대신하지 못하게 하라.”

■ 조조의 승상창조속 부간(傅幹)이 반박 했다.
“유비는 너그럽고 어진 풍모가 있으며 사람들로 하여금 죽을힘을 다하게 하는 능력이 있습니다. 제갈량은 다스림에 통달해 있고 변화를 읽을 줄 알며 바르고 책모가 있는 자로 국상이 되어 있고, 관우와 장비는 용맹과 의로움이 있으며 다 만인을 상대할 수 있는 사람들로서 장수의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이 세 사람은 다 인걸입니다. 유비의 지략에 세 사람의 인걸들이 보좌하니 어찌 성공치 못하겠습니까?”

■ 동습이 손권에게 큰소리로 아뢰었다.
“강동은 산천의 지세가 험고해 지키기가 쉽고 토역장군(손책)은 백성들에게 널리 은덕을 베풀었던 바가 있습니다. 토로장군(손권)이 그 기반을 승계하자 대소 관원들이 명을 받들고 있고 장소가 모든 일을 관장하며 이 동습과 같은 장수들이 손톱과 이빨(조아: 爪牙)의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이는 지리와 인화가 함께 갖추어진 좋은 기회이니 전혀 걱정하실 것이 없습니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