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와일드: 4285km, 이것은 누구나의 삶이자 희망의 기록이다

Strayed, Cheryl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와일드: 4285km, 이것은 누구나의 삶이자 희망의 기록이다/ 셰릴 스트레이드 지음 ; 우진하 옮김
개인저자Strayed, Cheryl, 1968-
우진하, 역
발행사항서울: 나무의철학, 2012
형태사항551 p.: 지도; 22 cm
원서명 Wild
ISBN 9788994013565
일반주기 본서는 "Wild : from lost to found on the Pacific Crest Trail. 1st ed. c2012."의 번역서임
주제명(개인명) Strayed, Cheryl, 1968-
주제명(지명) Pacific Crest Trail -- Description and travel
일반주제명 Authors, American -- 21st century -- Biography
분류기호 813.6
언어한국어

이 책의 다른 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다른 판 보기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서가에 없는 자료서가에 없는 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190173 823.92 S913w K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2 1190172 823.92 S913w K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 KBS 〈TV 책을 보다〉 추천도서!
★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1위
★ 아마존 선정 ‘올해의 책’
★ 〈보스턴 글로브〉 ‘올해의 책’
★ 〈보그〉 ‘올해의 책’
★ 〈중앙일보〉 선정 ‘올해의 책’
★ 21개국 출간, 밀리언셀러
★ 5,600개가 넘는 감동의 아마존 최다 독자 리뷰

2014년 12월, 전 세계 극장가를 뜨겁게 달굴
오스카 상에 빛나는 장 마크 발레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영화 〈와일드〉의 원작!

★ 2014 보스턴 영화제 작품상 & 여우주연상 수상
★ 2014 토론토 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초청작
★ 2014 런던 국제영화제 프리미엄 시사회 초대작
★ 2015 아카데미 영화제 최고의 기대작!


이 책 《와일드》는 현재 미국에서 가장 주목받는 작가 셰릴 스트레이드에게 세계적 명성을 안겨준 작품이다. 2012년 3월 출간 즉시 각종 베스트셀러 차트를 석권했고, 그해 아마존, 〈뉴욕타임스〉 〈보스턴 글로브〉 〈보그〉 등 글로벌 언론과 미디어가 선정한 ‘올해의 책’에 올랐다. 토크쇼의 여왕 오프라 윈...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 KBS 〈TV 책을 보다〉 추천도서!
★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1위
★ 아마존 선정 ‘올해의 책’
★ 〈보스턴 글로브〉 ‘올해의 책’
★ 〈보그〉 ‘올해의 책’
★ 〈중앙일보〉 선정 ‘올해의 책’
★ 21개국 출간, 밀리언셀러
★ 5,600개가 넘는 감동의 아마존 최다 독자 리뷰

2014년 12월, 전 세계 극장가를 뜨겁게 달굴
오스카 상에 빛나는 장 마크 발레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영화 〈와일드〉의 원작!

★ 2014 보스턴 영화제 작품상 & 여우주연상 수상
★ 2014 토론토 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초청작
★ 2014 런던 국제영화제 프리미엄 시사회 초대작
★ 2015 아카데미 영화제 최고의 기대작!


이 책 《와일드》는 현재 미국에서 가장 주목받는 작가 셰릴 스트레이드에게 세계적 명성을 안겨준 작품이다. 2012년 3월 출간 즉시 각종 베스트셀러 차트를 석권했고, 그해 아마존, 〈뉴욕타임스〉 〈보스턴 글로브〉 〈보그〉 등 글로벌 언론과 미디어가 선정한 ‘올해의 책’에 올랐다. 토크쇼의 여왕 오프라 윈프리가 새롭게 시작한 ‘오프라 북클럽 2.0’이 선정한 최고의 논픽션으로서 선풍적 인기를 끌었고,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1위를 기록했다.

출간 이후 2014년 11월 현재까지 아마존 도서 사이트에는 무려 5,600개가 넘는 독자들의 리뷰가 감동의 물결을 이루고 있고, 전 세계 마니아 팬들의 뜨거운 요청에 힘입어 〈달라스 바이어스 클럽〉으로 아카데미 영화제를 휩쓴 장 마크 발레 감독이 동명의 영화로 만들어 2014년 12월, 전 세계 개봉을 눈앞에 두고 있다. 21개국 출간, 밀리언셀러 반열에 오른 이 책은 또한 한국 독자들 사이에서도 깊은 사랑과 지지를 받았다. 2012년 〈중앙일보〉 선정 ‘올해의 책’에 올랐으며 2014년 11월 KBS 〈TV 책을 보다〉의 추천도서로 선정되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대체 이 책의 그 무엇이 전 세계 독자들의 가슴을 뜨겁게 뒤흔들고 있는 것일까? 그것은 바로 이 책이, 한 인간이 남길 수 있는 가장 처절하고, 치열하고, 눈부신 인생 기록이기 때문이다. 삶의 가장 밑바닥에서 가장 아름다운 삶을 발견해낸 한 인간의 경이로운 싸움과 승리를 담고 있기 때문이다.

“놀랍도록 자극이 되는, 무한한 용기를 내도록 이끄는 책” - 오프라 윈프리
“이 책은 숨을 멎게 하는 모험이자 삶에 대한 심오한 성찰이다” - 〈뉴욕타임스〉


여기 26세의 나이에 인생의 모든 걸 송두리째 잃어버린 여자가 있다. 아버지의 학대에서 가까스로 탈출하는 데 성공한 기쁨도 잠시, 처절하게 가난했지만 꿈과 행복을 잃지 않도록 격려해준 엄마가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나고 만다. 어둡고 어두운 절망과 방황이 찾아왔고, 남은 가족들은 뿔뿔이 흩어졌고, 사랑했던 남편과도 헤어진다. 작가가 되겠다는 꿈도, 한 남자의 아내로 살겠다는 행복도 모두 사라지고 인생의 밑바닥으로 내동댕이쳐진 그녀. 그렇게 하염없이 무너지던 어느 날 그녀는 멕시코 국경에서부터 캐나다 국경 너머에 이르는, 4,000킬로미터가 넘는 ‘퍼시픽 크레스트 트레일’을 홀로 걷겠다는 강렬한 충동에 사로잡힌다. 9개의 산맥과 사막과 황무지, 인디언 부족들의 땅으로 이루어진 그곳으로 배낭을 메고 떠난 그녀는 온갖 시련과 고통, 두려움, 외로움과 싸우면서 자기 삶에서 잃어버렸던 것들을 하나하나 회복해나가기 시작한다. 마침내 퍼시픽 크레스트 트레일의 마지막 끝에 선 그녀는 그토록 간절히 원했던 새로운 삶과 조우하는 데 성공한다.

누구도 상상조차 할 수 없었고, 누구도 엄두조차 낼 수 없었던 길을 걸은 셰릴 스트레이드는 자신의 경이로운 경험을 통해 날것 그대로의 인생을 우리에게 고스란히 보여준다. 인간 내면의 존재하는 음험한 욕망과 씻을 수 없는 원초적 상처들을 매혹적이고 중독적인 문체에 담아 강렬하게 쏟아낸다. 이를 통해 우리를 뜨거운 희망과 도전 앞에 세워놓는다.

이 책은 낭만적이고 감성적인 여행자의 기록이 아니다. 우리 내면에 숨겨진 거칠고 무자비한 진실과 삶의 찬란한 상처들을 고스란히 드러내 보인다. 상처 없는 발로는 도저히 걸을 수 없는, 온몸과 정신이 산산이 찢겨나가는 듯한 고통과 동행한, 그래서 찬란하고 눈부셨던 한 인간의 인생 고백이다. 이를 통해 가장 뜨겁고 감동적인 희망의 길로 우리를 숨 돌릴 틈 없이 안내한다. 세계적 언론들과 비평가들, 작가들, 지적인 독자들 사이에서 격렬한 찬사와 끝없는 논쟁을 불러일으킨 이 책은 우리에게 일생의 모든 것을 걸고 한 번은 떠나야 할 길이 있음을 선명하게 깨닫게 해준다.

“인생이란 얼마나 예측 불허의 것인가.
그러니 흘러가는 대로, 그대로 내버려둘 수밖에.”
한 인간이 남길 수 있는 가장 매혹적인 삶의 기록


퍼시픽 크레스트 트레일(PCT)은 멕시코 국경에서부터 캐나다 국경에 이르기까지 4,285km에 이르는 장대한 도보 여행 코스다. 9개의 산맥과 사막과 강과 협곡, 황무지, 인디언 부족들의 땅으로 이루어진 그곳은 배낭여행자들이라면 누구나 한 번은 걷고 싶어 하는 꿈의 코스다. 그곳엔 사계절이 공존한다. 폭염과 폭설, 아름다운 들판과 끝 모를 사막, 무성한 숲과 풀 한 포기 없는 황무지, 방울뱀과 곰과 퓨마가 여행자들을 시련과 모험, 용기와 도전으로 이끈다. 이처럼 예측 불허의 모험 길 위에 한 가녀린 여자가 자신보다 더 큰 배낭을 메고 서 있다. 그녀는 인생의 밑바닥에서 인생의 가장 높은 곳으로 한 걸음 한 걸음 필사적으로 올라선다. 발톱이 모조리 빠지고 몸의 온갖 군데가 터져 나가며 피가 흐른다. 타는 듯한 갈증과 굶주림을 견디고 야생동물과 맞서 싸우며 그녀는 상실의 삶에서 회복의 삶으로 나아간다. 퍼시픽 크레스트 트레일의 대자연과 그곳에서 만난 사람들과의 드라마틱한 인연을 통해 마침내 그녀는 삶의 가장 극적인 진리를 깨닫게 된다. 그리고 그녀는 퍼시픽 크레스트 트레일의 가장 높은 절벽에 서서 외친다. “인생이란 얼마나 예측불허의 것인가. 그러니 흘러가는 대로, 그대로 내버려둘 수밖에.”

‘21세기 들어 미국에서 출간된 책들 가운데 가장 매력적이고 치명적인 책’이라는 평가를 받은 이 책 《와일드》는 전 세계 젊은 독자들 사이에서 ‘퍼시픽 크레스트 트레일 신드롬’을 낳았다. 누구도 상상할 수 없는 삶의 경험을 날카롭고 뜨겁고 중독적인 문장에 담아낸 이 책은 우리 내면의 상처를 적나라하게 파헤친다. 외면하고 싶고 애써 피하고 싶은 삶의 진실 앞에 우리를 서게 한다. 이를 통해 우리를 새로운 삶의 여정으로 이끈다. 이 책에 아낌없는 갈채와 성원을 보내온 독자들과 언론들은 한결같이 입을 모아 말한다. “이 책의 마지막 장을 덮기 전엔, 당신은 아직 아무것도 시작하지 않았다.”

한 인간이 남길 수 있는 가장 매혹적인 삶의 기록을 통해 우리는 마침내 깨닫게 된다. 우리가 일생의 모든 것을 걸고 한 번은 떠나야 할 길이 존재한다는 것을. “누구나 한 번은 길을 잃고, 누구나 한 번은 길을 만든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