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제국의 기획 : 혁신관료와 일본 전시국가

Mimura, Janis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제국의 기획: 혁신관료와 일본 전시국가/ 제니스 미무라 지음; 박성진 옮김
개인저자Mimura, Janis, 1963-
박성진= 朴城進, 역
발행사항서울: 소명, 2015
형태사항368 p.; 24 cm
원서명Planning for empire:reform bureaucrats and the Japanese wartime state
ISBN9791186356470
일반주기 본서는 "Planning for empire : reform bureaucrats and the Japanese wartime state. 2011."의 번역서임
서지주기참고문헌(p. 339-354)과 색인수록
주제명(지명)Japan --Politics and government --1926-1945
Manchuria (China) --History --1931-1945
일반주제명Bureaucracy --Japan --History
Technological innovations --Japan --History
Fascism --Japan --History
Civil-military relations --Japan --History
분류기호952.033
언어한국어

이 책의 다른 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다른 판 보기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서가에 없는 자료서가에 없는 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253556 953.63 M662p K 3관4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2 1253555 953.63 M662p K 3관4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제국의 기획 - 혁신관료와 일본 전시국가>(소명출판, 2015)는 제니스 미무라의 Planning for Empire:Reform Bureaucrats and the Japanese Wartime State(2011)의 번역서이다. 이 책은 영미권 일본사 연구의 최신 성과로서 출간되자마자 큰 반향을 일으켰다. 물론 영미권에서 전시 일본에 관한 연구 성과는 이미 “큰 도서관을 만들 수 있을 정도”로 나왔지만, 전시 일본의 기획가(테크노크라트)들에 대한 포괄적인 영미권 연구가 희박한 가운데 나온 이 책은 당대 일본 측 자료에 대한 세밀한 접근과 포괄적 분석틀을 제시함으로써 상당한 주목을 끌었다.

국가 기획자들이 기획한 제국의 비전
우리들 일본인은 너무나도 안이하게 다음과 같은 역사인식에 기대 전후사를 살고 있다. 즉 한쪽 끝에는 항상 군도를 허리에 차고 위협을 가하는 거칠고 흉포한 군인을 두고, 다른 한 쪽 끝에는 국가의 앞날을 우려하면서 고뇌에 빠져 있는 리버럴하고 합리주의적인 시빌리언을 두는 역사인식. 그리고 양심적이지만 정치적으로는 힘이 없었던 후자의 사람들이 군인들에게 힘으로 꺾여나가는 가운데 전쟁으로 가는...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제국의 기획 - 혁신관료와 일본 전시국가>(소명출판, 2015)는 제니스 미무라의 Planning for Empire:Reform Bureaucrats and the Japanese Wartime State(2011)의 번역서이다. 이 책은 영미권 일본사 연구의 최신 성과로서 출간되자마자 큰 반향을 일으켰다. 물론 영미권에서 전시 일본에 관한 연구 성과는 이미 “큰 도서관을 만들 수 있을 정도”로 나왔지만, 전시 일본의 기획가(테크노크라트)들에 대한 포괄적인 영미권 연구가 희박한 가운데 나온 이 책은 당대 일본 측 자료에 대한 세밀한 접근과 포괄적 분석틀을 제시함으로써 상당한 주목을 끌었다.

국가 기획자들이 기획한 제국의 비전
우리들 일본인은 너무나도 안이하게 다음과 같은 역사인식에 기대 전후사를 살고 있다. 즉 한쪽 끝에는 항상 군도를 허리에 차고 위협을 가하는 거칠고 흉포한 군인을 두고, 다른 한 쪽 끝에는 국가의 앞날을 우려하면서 고뇌에 빠져 있는 리버럴하고 합리주의적인 시빌리언을 두는 역사인식. 그리고 양심적이지만 정치적으로는 힘이 없었던 후자의 사람들이 군인들에게 힘으로 꺾여나가는 가운데 전쟁으로 가는 길이 준비되어 갔다는 역사인식이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은 후자의 사람들에게 자신의 심정을 가탁(假託)함으로써 전쟁 책임이나 가해 책임이라는 쓰디쓴 현실을 마셔 삼켜버렸다. 말하자면 ‘당의(糖衣)’를 두른 것이다.
―역사학자 요시다 유타카[吉田裕], <쇼와천황의 종전사>(岩波書店, 1992) 중에서

이 책에서는 위의 인용문에서의 ‘군도를 허리에 한 군인’뿐만 아니라 요시다가 언급한 후자, 즉 ‘양심적이지만 정치적으로 힘이 없었던 이들’이 사실은 일본 제국 건설과 전쟁 동원 과정에서 자신들의 지위와 영향력을 확대시키기 위해 그 누구보다 치밀하게 움직였던 이들이었음을 보여준다. 그들은 바로 이 책의 핵심 주제인 혁신관료, 총력전 구상 장교, 신생재벌 경영자, 경제학자, 정치학자, 전문 기술자, 노동자 정당 지도부 등의 국가 기획자(state planner)들이다.
저자는 이들 국가 기획자들이 당대 내놓았던 전시 기획 관련 문건, 각종 논설, 연설문 그리고 많은 인터뷰들을 세밀하게 살피면서 과학기술의 이념적인 측면과 파시즘을 접목시킨 테크노-파시즘(Techno-Fascism)에서 자본주의의 위기를 극복하고 현대 산업 사회에서 나타난 계급 갈등과 권력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수단을 찾았다고 보았다. 그것은 바로 자유주의와 공산주의를 뛰어넘는 근대의 대안적 경로인 ‘제3의 길(third way)’이자 현대 국가들이 직면한 기술적 문제들에 대한 최선의 해결책으로 인식되었다. 이 테크노-파시즘을 통해 국가 기획자들은 두 가지 신념을 내세웠는데, 하나는 일본, 독일, 이탈리아와 같은 ‘갖지 못한’ 나라들이 직면한 자원 부족을 과학기술과 국민정신을 통해 해결할 수 있다는 신념이었고, 두 번째는 일본이 아시아의 맹주로써 운명 지워졌다는 신념이었다. 파시스트적 세계관에 따르면, 세계는 미국, 소련, 일본 그리고 독일이 지배하는 네 개의 자급자족적인 ‘초광역권(pan-regions)’으로 지정학적으로 재조직될 수밖에 없다는 것이었다. 바로 이들이 기획한 제국의 비전이 당대 일본 중산층의 광범위하고 열렬한 호응을 얻으면서 ‘일본 제국주의’는 파국을 향해 치닫게 되었다.

일본 사회에 대한 치밀한 분석
저자는 기본적으로 1930∼40년대 일본 정치를 메이지 세계관 대 테크노-파시스트적 세계관의 격렬한 충돌로 이해한다. 즉 현상 유지를 주장하던 당시 보수주의 성향의 구재벌, 주류 정당 정치인, 구관료층 대 혁신을 주장하던 진보적 혁신관료, 군부의 기획가, 신생재벌, 사회주의 정당 지도부들이 일종의 연합을 형성하고 ‘전쟁’을 벌였다는 시각이다. 그러나 결론적으로 테크노-파시스트적 세계관 연합은 당시 전쟁에서 승리하지는 못했지만, 그들의 구상은 전후 관리주의를 통해 실현되었다고 보고 있다. 일종의 전전(戰前)과 전후(戰後)를 연속선상에서 파악하는 개념이라고 할 수 있다. 이 개념은 일본 경제사 연구에서 일찍부터 관련 연구 성과들이 나왔지만, 저자는 이 책을 통해 그 개념을 당대 일본 정치사회에 대한 치밀한 분석으로 확대시켰다.
이 책의 큰 특징 가운데 하나는 이론적 차원에서 뿐만 아니라 실질적으로 일본과 독일 등에서 나온 당대 1차 자료들을 충실히 그리고 치밀하게 활용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저자는 독일에서 오랫동안 체류하면서 당대 독일과 일본의 사상사적.학문적 연원을 추적했고, 그 상호작용을 드러냈다. 물론 이전에도 20세기 일본을 이해하는 데 독일을 빼놓을 수 없다는 점은 이미 오래 전부터 제기되어 왔지만 저자는 이 책에서 일본과 독일에 대한 국가 간 교차 연구 수준을 한 단계에 더 끌어올렸다고 평가할 수 있다. <제국의 기획>은 기존 파시즘에 대한 해석에서 여러 논쟁거리를 던져 주면서 학계의 활발한 논의를 끌어올릴 것이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