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폭력은 어디서 왔나 : 인간성의 기원을 탐구하다

산극 수일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폭력은 어디서 왔나: 인간성의 기원을 탐구하다/ 야마기와 주이치 지음 ; 한승동 옮김
개인저자산극 수일= 山極 寿一, 1952-
한승동= 韓承東, 1956-, 역
발행사항고양: 곰, 2015
형태사항338 p.: 삽화; 21 cm
원서명暴力はどこからきたか
ISBN9791195515608
일반주기 본서는 "暴力はどこからきたか : 人間性の起源を探る. 2007."의 번역서임
서지주기참고문헌: p. 326-338
일반주제명Primates
분류기호599.9
언어한국어

이 책의 다른 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다른 판 보기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서가에 없는 자료서가에 없는 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256469 599.9 산18ㅍ 2관4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2 1256468 599.9 산18ㅍ 2관4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 전 세계에서 일어나고 있는 테러와 전쟁의 이면에는
어떤 인간성이 숨겨져 있는가?

■ 인간에 대한 성찰과 진지한 문제의식이 돋보이는 빼어난 교양과학서!

이 책의 저자 야마기와 주이치(현재 교토대학교 총장)는 일본 안에서 ‘영장류학의 보물’로 불린다. 세계적인 진화론의 대가이자 일본 영장류학의 기초를 세운 이마니시 긴지(今西錦司)의 대를 잇는 인물로 평가될뿐더러 2014년 교토대학교 총장선거 당시에는, “그에게 학문을 배우지 못한다면 매우 슬플 것”이라는 이유로 학생들이 선거에 반대했을 만큼 존경과 신망이 두텁다. 40년 가까이 고릴라의 행동을 관찰하고 인간 사회와 비교 연구해온 그는 아프리카 열대 숲을 오가며 우간다, 르완다, 콩고민주공화국(옛 자이르) 등에서 벌어진 내전(內戰)의 상처를 두 눈으로 목격한다. 그리고 그러한 폭력적 사태에 내몰린 인간을 보며 동족상잔의 전쟁도 불사하는 잔인한 폭력의 뿌리가 어디에 있는지 의문을 품는다.
이 책은 그러한 진지한 문제의식에서 시작하였다. 저자 야마기와 주이치 교수는 인류가 어떻게 진화해 왔는지 학문적 견지에서 깊이 있게 탐구하며, 우리 안에 그러한 폭력의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 전 세계에서 일어나고 있는 테러와 전쟁의 이면에는
어떤 인간성이 숨겨져 있는가?

■ 인간에 대한 성찰과 진지한 문제의식이 돋보이는 빼어난 교양과학서!

이 책의 저자 야마기와 주이치(현재 교토대학교 총장)는 일본 안에서 ‘영장류학의 보물’로 불린다. 세계적인 진화론의 대가이자 일본 영장류학의 기초를 세운 이마니시 긴지(今西錦司)의 대를 잇는 인물로 평가될뿐더러 2014년 교토대학교 총장선거 당시에는, “그에게 학문을 배우지 못한다면 매우 슬플 것”이라는 이유로 학생들이 선거에 반대했을 만큼 존경과 신망이 두텁다. 40년 가까이 고릴라의 행동을 관찰하고 인간 사회와 비교 연구해온 그는 아프리카 열대 숲을 오가며 우간다, 르완다, 콩고민주공화국(옛 자이르) 등에서 벌어진 내전(內戰)의 상처를 두 눈으로 목격한다. 그리고 그러한 폭력적 사태에 내몰린 인간을 보며 동족상잔의 전쟁도 불사하는 잔인한 폭력의 뿌리가 어디에 있는지 의문을 품는다.
이 책은 그러한 진지한 문제의식에서 시작하였다. 저자 야마기와 주이치 교수는 인류가 어떻게 진화해 왔는지 학문적 견지에서 깊이 있게 탐구하며, 우리 안에 그러한 폭력의 뿌리가 언제 어떻게 생겨나게 되었는지 그 답을 찾아 나간다. 그만큼 책은 인간에 대한 학문인 영장류학, 사회생태학 등이 발전해 온 역사를 굵직하게 개괄하며, 현장에서 쌓아올린 폭넓은 사례와 연구들을 그대로 담고 있다.

■ 대량학살은 왜 일어났을까?

20세기 역사에서 인간이 저지른 대규모 전쟁과 지금도 계속되고 있는 크고 작은 분쟁들, 그 잔인한 폭력성은 어디서 비롯된 것일까? 인간은 언제부터 이토록 전쟁에 집착하게 됐을까? 고릴라나 침팬지와 공통의 조상에서 진화한 인간 사회에 왜 그들에게는 없는 강한 적의가 생겨나게 됐을까? 만일 인간이 다른 영장류와는 다른 사회성을 갖게 된 것이 다툼을 격화시킨 원인이라면, 그것은 도대체 언제 어떻게 생겨난 것일까? 이러한 인문학적 궁금증이 이 책의 뼈대를 이룬다.
우리는 종종 인륜을 저버린 끔찍한 범죄나 폭력을 저지른 파렴치한을 볼 때면 곧잘 짐승에 비유하곤 한다. 그리고 당연하게도 이런 폭력성은 바로 인간에게 잠재한 동물적 본성에서 비롯된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 하지만 이 책을 끝까지 읽고 나면 그것이 오산임을 분명히 깨닫게 된다. 20세기 중반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직후 전쟁에 이르는 인간 고유의 공격성은 수렵(사냥)이라는 생업 양식의 발전과 더불어 무기를 발달시키고, 그것을 동족을 향해 사용한 것이 원인이라는 주장이 있었다. 육식자로서 능력이 수렵을 발달시켰고, 그것이 인간들의 싸움을 과격한 것으로 만들었으며, 그게 또한 필연적으로 현대의 전쟁으로 이끌었다는 것이다. 영장류학의 상식으로 보면 그런 일은 있을 수 없다. 저자는 영장류학의 초창기부터 지금까지 인류의 공격성에 대한 논의를 되짚어보면서 그것이 과연 인류 화석 연구나 영장류 행동 연구를 뒷받침할 수 있는 설인지 낱낱이 분석한다.(제1장)
물론 야생 침팬지도 전쟁을 한다. 혈연관계에 있는 수컷들이 집단을 만들어 이웃 무리에 침입해 상대 수컷이나 암컷을 덮쳐 깨물고 찢어 죽인다. 그러나 침팬지의 싸움과 인간 집단의 싸움에는 큰 차이가 있다. 침팬지는 각 개체의 이익과 욕망에 휘둘려 싸움을 일으키는 데 반해 인간의 싸움은 늘 무리에 봉사한다는 것이 전제가 된다는 점이다.

■ 인류가 영장류에게 물려받은 것 -우리는 어떤 원숭이인가?

지구 상에는 현재 300종에 이르는 영장류가 살고 있다. 그중 유인원은 아시아에 사는 긴팔원숭이와 오랑우탄, 아프리카에 사는 고릴라, 침팬지, 보노보가 있는데, 긴팔원숭이를 제외한 유인원과 인류가 사람과에 속한다. 인간과 침팬지의 유전적 차이는 1.2%밖에 되지 않는다. 고릴라나 오랑우탄과도 2∼3% 정도밖에 차이가 나지 않는다. 인간과 유인원의 유전적 차이는 유인원과 다른 영장류 간의 차이보다도 작다. 저자는 이런 계통적 차이를 바탕으로 여러 종의 생태나 행동에 대한 최신 보고와 현장에서 직접 쌓은 경험과 지식을 근거로 인간의 특징을 헤아린다.
영장류에게 다툼의 불씨가 되는 자원이 무엇이며, 그것과 관련해 영장류의 몸과 행동의 특징이 어떻게 진화돼왔고, 어떻게 저마다 다양한 집단생활을 누리도록 진화해온 것인지 살펴본다.(제2장) 또 인간은 성과 관련하여 해결하지 못한 문제가 많은 데 비해 다른 영장류는 성의 경쟁을 둘러싼 문제를 어떻게 해결했는지도 살펴본다.(제3장) 아울러 영장류가 보편적으로 안고 있는 먹이와 성의 갈등을 어떻게 해결하는지 구체적 예를 들어 설명하고(제4장), 마지막으로 영장류의 특징을 물려받은 인류가 독자적으로 발달시킨 사회성은 무엇인지 살펴본다.

■ 21세기를 살아가는 지혜 -인류가 물려받은 영장류의 유산에 있다

현재 살아 있는 유인원이 열대우림에서 나가지 못하고 여전히 그곳에서 살고 있는 이유는 육식 동물이 많은 지상에서 생활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이들은 표범이나 사자 등 포식자를 피해 여전히 나무 위에서 산다. 이들 유인원에 비해 훨씬 연약한 몸을 지니고 있었던 것으로 보이는 초기 인류가 왜 땅 위 생활에 적합한 특징을 몸에 지니게 되고, 이윽고 나무가 없는 사바나로 진출하게 됐는지는 지금까지 풀지 못한 수수께끼다. 저자는 초기 인류가 개발한 독특한 이동 양식과 사회성에 그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 즉 두 발 걷기(직립 이족 보행)과 근친상간을 터부시함으로써 가족을 형성한 것이다. 그리고 생태적 이유로 발달한 이들 특징이 나중에 언어를 탄생시키고 공동체에 봉사하는 인간만의 독특한 폭력을 만들어내는 바탕이 됐을 것이라 추측한다. 이러한 인간의 사회성을 떠받치고 있는 근원적 특징에는 공동육아, 공개적인 식생활과 함께 먹기(共食), 근친상간의 금지, 대면(對面) 커뮤니케이션, 제3자의 중재, 언어를 이용한 대화, 음악을 통한 감정 공유 등이 있다.
인간이 현재 안고 있는 문제와 갈등의 해답 역시 이러한 진화의 역사에서 찾을 수 있다고 저자는 주장한다. 즉 우리 인간이 세계를 인지하는 능력도, 동료들 사이에서 일어나는 갈등도, 싸우는 능력도 모두 영장류에서 진화한 시절에 익힌 것이다. 타자에 대한 허용성과 서로 동화될 수 있는 가소성을 높이는 데 바로 경계 없는 시대를 살아가는 비결이 감춰져 있다고 저자는 힘주어 말한다.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