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강운구 사진론

강운구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강운구 사진론/ 강운구 [저]
개인저자강운구= 姜運求, 1942-
발행사항파주: 열화당, 2010
형태사항375 p.; 23 cm
ISBN9788930103725
일반주기 색인수록
분류기호770.1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서가에 없는 자료서가에 없는 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264458 770.1 강67ㄱ 2관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사진의 본령은 사실적 기록에 있다" ― 사진가가 쓴 사진론

가장 한국적인 질감의 사진을 남기는 사진가 강운구(姜運求, 1941- )가 1970년대 후반부터 최근까지 여러 지면들에 발표했던 사진 관계 글들을 묶은 『강운구 사진론』을 선보인다.
사진가가 '사진집'이 아닌 '사진론'을 출판하는 경우는 매우 드물다. 1960년대부터 사진을 찍기 시작한 그가 본격적인 사진 공부를 시작한 것은 1970년대부터였는데, 당시의 열악한 환경 속에서 그는 외국의 사진이론서들을 어렵게 구해 독학으로 공부했고, 그 과정에서 사진이란 무엇인지, 사진의 본령은 무엇인지 탐구해 나갔다. 그리하여 마침내 그가 다다른 것은 사진의 '기록성'과 '사실성'이었다. '사진이란 기록하는 것'이며 '사진의 본령은 사실적 기록에 있다'는 당연한 명제를, 그는 지금까지 자신의 사진작업의 뿌리로 깊이 내려, 흔들림 없이 담담하게 걸어왔다.
이 책에는 사진에 관한 이와 같은 그의 굳은 믿음들이 담겨 있다. 더불어 사진 찾아 떠돌며 마주친 이 세상에 대한 날카로운 시선과 따듯한 애정, 자신의 사진작업에 관한 고백과 성찰, 다른 사진가들에 관한 평, 그리고 그의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사진의 본령은 사실적 기록에 있다" ― 사진가가 쓴 사진론

가장 한국적인 질감의 사진을 남기는 사진가 강운구(姜運求, 1941- )가 1970년대 후반부터 최근까지 여러 지면들에 발표했던 사진 관계 글들을 묶은 『강운구 사진론』을 선보인다.
사진가가 '사진집'이 아닌 '사진론'을 출판하는 경우는 매우 드물다. 1960년대부터 사진을 찍기 시작한 그가 본격적인 사진 공부를 시작한 것은 1970년대부터였는데, 당시의 열악한 환경 속에서 그는 외국의 사진이론서들을 어렵게 구해 독학으로 공부했고, 그 과정에서 사진이란 무엇인지, 사진의 본령은 무엇인지 탐구해 나갔다. 그리하여 마침내 그가 다다른 것은 사진의 '기록성'과 '사실성'이었다. '사진이란 기록하는 것'이며 '사진의 본령은 사실적 기록에 있다'는 당연한 명제를, 그는 지금까지 자신의 사진작업의 뿌리로 깊이 내려, 흔들림 없이 담담하게 걸어왔다.
이 책에는 사진에 관한 이와 같은 그의 굳은 믿음들이 담겨 있다. 더불어 사진 찾아 떠돌며 마주친 이 세상에 대한 날카로운 시선과 따듯한 애정, 자신의 사진작업에 관한 고백과 성찰, 다른 사진가들에 관한 평, 그리고 그의 말이 담긴 대담· 인터뷰·토론까지 다 실려 있다.

"밥 그릇에 담겼다고 무엇이나 밥인가" ― 강운구의 '밥' 사진론

"이 땅에서는 '회화로서의 사진'이 아무런 저항을 받지 않고 사진으로, 새로운 사진으로 폭넓게 퍼졌다. 그것은 축복이자 재앙이었다. 아무리 카메라로 찍고 인화지 위에 그 이미지를 정착시켰다 하더라도 그것의 정체가 수상하다면, 밥그릇에 담겼다고 해서 무엇이나 다 밥은 아닌 것처럼, 본디 사진이라고 할 수 없다." ― 「사진에 관한 토막 글」, p.14
그는 특유의 '밥' 사진론으로 우리 사진계를 매섭게 질타했다. 예술장르간의 경계가 허물어지면서 사진은 회화적 경향으로 회화는 사진적 경향으로 서로의 담을 넘었는데, 자기가 하는 것이 밥인지 죽인지도 모르면서 하는, 심지어는 죽도 밥도 아닌 '작품'을 하는 우리의 사진현실을 지적한 것이다. 그의 주장은, 요컨대 '밥인지 죽인지는 알고나 하자' 이다. 쌀로 만들 수 있는 가장 훌륭한 요리는 밥이라며 자신의 '밥' 사진론을 펴는 그는, 그리하여 사진이 가장 잘할 수 있는 사실적 기록으로 우리 땅과 그곳에 사는 사람들의 정체성을 꾸준히 탐구했다. 반면, 사진을 인위적으로 가공하거나, 다른 매체와 결합하거나 덧대거나, 자르거나 찢거나 하는 예술을 외국에서는 사진가가 아닌 '아티스트' 라는 이름의 예술가들이 했는데, 문제는 우리의 경우 사진가들이 점차 이런 경향으로 기울고 있으며, 이러한 작품을 새로운 사진작업으로 여기고 있다는 점이다. 본질적인 의미에서는 이는 사진이 아니라 사진매체를 응용한 '종합예술'이라 불러야 마땅하다는 것이 그의 주장이다.

거두절미하고 사물의 핵심을 파고들어 가는 문장 ― 사진가의 글쓰기

"그때 그날 설핏하게 기울던 해가 낮게 깔린 구름 속으로 잠겼을 때, 느닷없이 장난처럼 함박눈이 쏟아져 내렸다. 궁핍하던 시대의 궁핍하던 사람들이 짓던 이 넉넉한 표정과 분위기는 도무지 말로는 설명할 수가 없다. 이윽고 흰 눈에 잿빛이 묻어 내리자 마을은 어둠에 잠겼다. 춥고 기나길던 겨울이었다." ― 「사진과 겨루기에서 슬프지 않은 것은 없다」, p.90
강운구는 사진작품 못지않게 글 잘 쓰는 사진가로도 유명하다. 그의 사진산문집 『시간의 빛』(2004)과 『자연기행』(2008) 등을 통해 입증되기도 했지만, 그는 이미 1970년대부터 『뿌리 깊은 나무』와 『샘이 깊은 물』에 사진과 글을 실으면서 많은 산문들을 발표하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그는 거두절미하고 사물의 핵심을 파고들어 가는 문장, 군더더기 없는 명징한 문장, 그리고 풍부한 인문학적 소양이 돋보이는 세련된 문장을 선보였다. 이 책에 담긴 여러 산문들에서 이러한 그의 문장들을 우리는 만날 수 있는데, 한 사진가가 자신의 작업을 사진으로뿐만 아니라 글로써 얼마나 아름답게 표현하고 있는지 알 수 있다.
한편, 그는 홍순태, 한정식, 육명심, 주명덕, 정범태, 이갑철 등 다른 사진가의 작업이나 전시회에 대한 평문도 적지 않게 발표했는데, 그는 여느 비평가들과는 달리 어려운 철학이론이나 미학개념을 끌어들이지 않으면서, 오히려 가장 쉬운 언어와 가장 명징한 논리로 그네들의 작품을 비평했다. 비판의 지점, 찬사의 지점을 분명한 논리로 명확히 평가하고 있는 그의 평문들은, 그래서 독자로 하여금 자연스런 공감대를 형성하게 하며, 어찌 보면 새로운 비평의 세계를 보여주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이 책에 실린 글들을 모두 '사진론'이라 할 수는 없을지 모른다. 하지만 가벼운 산문에도 저자의 사진에 관한 중요하고 날카로운 '론論'들은 담겨 있다. 특히 그의 목소리를 담은 마지막 장 '대담 · 인터뷰 · 토론'에는 글은 아니지만 그의 '론'을 더욱 강하게 느낄 수 있는 대목들을 접할 수 있다.
이 책의 미덕은 전문가든 일반인이든 사진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든지 접할 수 있다는 점이다. 쉽게 씌어진 글들 속에서 우리는 '굵직한' 강운구의 사진 '론' 을 만날 수 있다.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