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감정·기억·전쟁

성전 용일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감정·기억·전쟁= Emotion·memory·war / 나리타 류이치 외 지음 ; 정실비 [외] 옮김
개인저자성전 용일= 成田 龍一, 1951-
Harootunian, Harry D., 1929-
대내 유화= 大內 裕和, 1967-
모전 화혜= 牟田 和惠, 1956-
LaMarre, Thomas, 1959-
Gluck, Carol
Fujitani, Takashi, 1953-
호변 수명= 戶邊 秀明, 1974-
천촌 진= 川村 湊, 1951-
정실비= 鄭실비, 역
최정옥= 崔貞玉, 역
서승희= 徐承希, 역
이경미= 李慶美, 역
이종호= 李鍾護, 역
양승모= 梁勝模, 역
전지니= 全지니, 역
임미진= 林美晉, 역
발행사항서울 : 소명, 2014
형태사항388 p. ; 24 cm
총서명근대 일본의 문화사.1935~1955년(2) ; 8
원서명感情·記憶·戦争
ISBN9791185877204
9788956265407 (세트)
일반주기 공저자: 해리 하루투니언, 오우치 히로카즈(大內裕和), 무타 가즈에(牟田和惠), 토마스 라마르, 캐롤 글룩, 다카시 후지타니, 도베 히데아키(戶邊秀明), 가와무라 미나토(川村湊)
공옮긴이: 최정옥, 서승희, 이경미, 이종호, 양승모, 전지니, 임미진
본서는 "感情·記憶·戦争. 2002."의 번역서임
주제명(지명)Japan --Civilization --20th century
Japan --History --20th century
일반주제명World War, 1939-1945 --Japan
Women and war --Japan
분류기호952.033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서가에 없는 자료서가에 없는 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296905 953.61 근222 K/v.8 3관4층 일반도서 대출중 2020-11-09 예약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총력전론・국민국가론이라는 틀
“근대 일본의 역사와 문화에 관한 지적 담론의 경계를 돌파한다”, ‘국민국가론’과 ‘총력전체제론’을 기반으로 하여 일본학 연구의 방법론을 구성했던 일본 이와나미쇼텐岩波書店출판사의 근대 일본의 문화사 시리즈. 이 여덟 번째에 해당하는 <감정・기억・전쟁 1933∼55년 2>(소명출판, 2014)가 드디어 번역・출간되었다. 이 책은 부제를 각 시기별로 나눈 근대 일본의 문화사 시리즈 중에서도 올해 초 출간된 <총력전하의 앎과 제도 1933∼55년 1>(소명출판, 2014)의 다음 편이기도 하다. 전전・전중・전후가 모두 담긴 1935년에서 1955년 사이의 시간은 어떠한 시기였으며 무슨 의미를 지니는 것일까.
‘1940년대 연구’나 ‘1950년대 연구’ 등 십 년 단위의 시기 설정에 근거한 연구나 전전・전중・전후라는 시대 구분에 기초한 연구는 각 시대의 모습을 구체적으로 조명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으나, 역사를 단절적으로 인식하게 만든다는 한계도 지니고 있다. 이 책의 1935∼55년이...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총력전론・국민국가론이라는 틀
“근대 일본의 역사와 문화에 관한 지적 담론의 경계를 돌파한다”, ‘국민국가론’과 ‘총력전체제론’을 기반으로 하여 일본학 연구의 방법론을 구성했던 일본 이와나미쇼텐岩波書店출판사의 근대 일본의 문화사 시리즈. 이 여덟 번째에 해당하는 <감정・기억・전쟁 1933∼55년 2>(소명출판, 2014)가 드디어 번역・출간되었다. 이 책은 부제를 각 시기별로 나눈 근대 일본의 문화사 시리즈 중에서도 올해 초 출간된 <총력전하의 앎과 제도 1933∼55년 1>(소명출판, 2014)의 다음 편이기도 하다. 전전・전중・전후가 모두 담긴 1935년에서 1955년 사이의 시간은 어떠한 시기였으며 무슨 의미를 지니는 것일까.
‘1940년대 연구’나 ‘1950년대 연구’ 등 십 년 단위의 시기 설정에 근거한 연구나 전전・전중・전후라는 시대 구분에 기초한 연구는 각 시대의 모습을 구체적으로 조명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으나, 역사를 단절적으로 인식하게 만든다는 한계도 지니고 있다. 이 책의 1935∼55년이라는 시기 설정은 그러한 한계를 넘어서보기 위한 시도이다. 총력전론이라는 틀은 이 20년에 걸친 시기를 연속적으로 사유하게끔 도와주는 효과적인 방법론으로 기능한다.
이 책에서는 총력전체제 아래에서 감정과 기억이 어떻게 동원되고, 형성되고, 변화하는지를 고유한 방법론과 충실한 자료를 통해 탐구해나간다. 또한 이 틀에 국민국가론이라는 틀이 더해지면서, ‘국민’이라는 주체의 형성과정에서 ‘전쟁’이 어떻게 주체의 ‘감정’과 ‘기억’에 관여하는지 입체적인 추적이 가능해진다.

감정의 동원・형성・변화-교육과 여성운동

제1차 세계대전과 제2차 세계대전이라는 두 번의 총력전은 참전국들에게 지금까지 없었던 사회변동을 가져왔다. 군대를 중심으로 일부 사람들만이 참가했던 기존의 전쟁과는 달리 참전국들은 전쟁을 위해 모든 인적 물적 자원을 동원하지 않을 수 없었다. 총력전은 사회 모든 영역에 변화를 가져왔다. 예컨대 애국 이데올로기의 침투, 과학기술과 정보기술의 급속한 발달, 관료체제의 정비, 남성의 전장참가에 따른 여성의 사회참가의 진전 등. 그중에서도 총력전을 지탱하는 애국 이데올로기의 침투와 노동자 및 군인 등 인적 자원의 육성에 중요한 역할을 한 것이 바로 ‘교육’이었다.
총력전은 19세기의 초기국민국가와 다른 교육시스템을 요구하였다. 그것은 전쟁을 대비해 더욱 강고한 국민통합을 이루고 총력전을 지탱하는 균질한 노동력을 육성할 수 있는 교육시스템의 구축을 의미하였다. 총력전 시기에 형성된 교육시스템은 전후(戰後) 20세기 후반에 이르는 동안의 국민교육시스템의 기반을 마련했다고 할 수 있다.
국민국가의 형성에 있어 국민교육제도의 성립은 중요한 요소 중의 하나이다. 국민교육시스템이 그 성과와 함께 여러 모순을 드러내고 있는 오늘날, ‘국민’교육의 시대를 다시 역사적으로 파악하는 일이 중요한 과제로 여겨진다. 오우치 히로카즈의 글에서는 초기국민국가의 시대와는 다른, 총력전 이후의 새로운 ‘국민’교육의 시대를 검토한다.

현재 일본의 여성들에게 전중과 전후의 여성운동은 그 목표나 형태에서 거리가 느껴지는 것일지도 모른다. 현재에 이르기까지 더욱 광범위한 맥락에서의 사회적 문화적 변화와 다양한 여성들의 노력에 의해 제2파 페미니즘운동이 제기했던 과제나 목표는 정책・학문 등 여러 갈래에 걸쳐서 현재 사회에 침투하여 활발하게 제도화되고 있기도 하다. 우리나라도 마찬가지이다. ‘여성정책’은 행정에 이미 확실하게 편입되어 있다.
전중에서 전후까지의 여성운동은 여성과 권력, 내셔널리즘과 젠더 관계의 복잡다단함을 우리에게 알려준다. 무타 가즈에의 글에서는 1935~55년, 전중에서 전후에 이르는 시기에 이루어진 여성운동을 검토한다. 이 시기 여성들의 운동이 당시 사회상황하에서 어떤 것이었는지 뿐만 아니라, 그것이 현재 일본의 페미니즘운동이나 여성들에게 어떤 의미를 지니고 있는지를 고찰하여 이 역사에서 얻을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를 살펴본다.

총력전, 되살아나는 기억

1990년대 ‘기억’의 물결은 제2차 세계대전을 다시 사람들의 관심 가운데로 데려다 놓았다. 50년 전에 종결된 전쟁이라는 과거가 정치와 문화의 영역에서 돌연 등장하게 된 것이었다. 전후 반세기를 지나오면서 제2차 세계대전은 단순히 기념되는 것만이 아니라 공적 기억의 형태를 둘러싼 논쟁을 통해 계속해서 커다란 정치적・문화적 이해를 수반하며 ‘재’기억화되고 있었다. 전쟁을 ‘재’기억화하는 과정은 20세기 마지막에 많은 곳에서 거의 동시에 일어났다. 그렇기 때문에 기억에 관해 무언가를 분석해내기 위해서는 각각의 사회에서 볼 수 있는 차이점이 아니라 오히려 공통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그 공통점을 통해서 ‘기억의 작용’이라는 것이 전혀 다른 문맥에서도 동일하게 작동한다는 사실을 알 수 있기 때문이다.
캐롤 글럭의 글에서는 ‘문화사’의 관점에서 일본인이나 다른 국가의 사람들이 자기 이외의 세계로부터 스스로를 격리하기 위해 사용한 (역사적인 차이와는 다른) 문화적 특이성에 대해서가 아니라, 일본에서도 다른 국가에서도 찾을 수 있는 공적 기억의 ‘공통문화’에 대해서 고찰한다. ‘위안부’를 사례로 들어 이 문제를 ‘일본’에 국한하지 않고 ‘세계’라는 좀 더 넓은 범주 속에서 다루며 공공의 기억이 어떻게 작용하고 어디에 자리하고 있는지를 물으면서 ‘위안부’에 대한 기억이 트랜스내셔널한 기억의 일부가 되어가는 과정을 추적한다.

제2차 세계대전 중 미국과 일본에서 소수민족과 식민지 출신병에 대한 주류의 기억은 여러 가지 정치적 이유에 의해 근본적으로 다른 방식으로 처리되어 왔다. 소수민족 공동체에 대한 폭력과 잔인한 행위가 계속되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식민지 출신 병사들은 양국의 전시체제가 기본적으로 비차별적이며 비인종주의적이라는 것을 표명하는 역할을 수행했다. 학문적 논의나 일반적 상식에서 보자면, 전시 중 미국은 민주주의적이며 평등주의적이고, 일본은 파시즘적이며 전체주의적(식민지 신민의 억압자)이라고 파악하는 것이 통례이다. 하지만 실상 두 전시체제는 많은 점에서 비슷하다. 다카시 후지타니의 글에서는 전시기의 두 국민적・식민지 제국의 입장이 분명하게 유사하다는 점을 논한다. 미국과 일본이 모두 총력전 상황과 근대 자본주의적 국민국가 공통의 논리에 의해, 결과적으로 식민지 피지배자와 소수자에 대해 구조적으로 매우 유사한 정책을 전개했다는 것이다. 이 글에서는 양 체제를 비판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한에서 전시 중 일본과 미국에서의 인종 담론과 모든 실천의 비교가능성에 주목한다.

<감정・기억・전쟁 1933∼55년 2>에 수록된 글들은 공통적으로 ‘아직’ 일본인의 마음을 점령하고 있는 문제들에 대해서 발언하고 있다. 전쟁, 젠더, 내셔널리즘 등 필자들이 제기한 문제는 ‘아직’도 여전히 일본을, 세계를 고뇌하게 하고 있다. 이러한 이유로 역자들은 이 9편의 글을 한국의 독자들과 함께 읽으며 문제의식을 공유하고 답을 고민하고자 한다. 그리고 앞서 언급한 <총력전하의 앎과 제도 1933∼55년 1>과 함께 읽으며 지식과 제도, 감정과 기억의 문제를 통해 총력전하의 물질적・정신적 삶의 모습을 재구성해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