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그리스 로마 신화

Bulfinch, Thomas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그리스 로마 신화 / 토마스 불핀치 지음 ; 박경미 옮김
개인저자Bulfinch, Thomas, 1796-1867
박경미, 역
발행사항서울 : 혜원, 2017
형태사항431 p. : 천연색삽화 ; 25 cm
대등표제Myths of Greece & Rome
원서명Age of fable or stories of gods and heroes
ISBN9788934480068
일반주기 색인수록
토마스 불핀치 연보: p. 425
본서는 "The age of fable or stories of gods and heroes."의 번역서임
분류기호292.13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서가에 없는 자료서가에 없는 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00304 292.13 B933a K/2017 2관3층 일반도서 대출중 2020-11-05 예약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명화로 쉽게 이해하는 그리스 로마 신화
현대를 살아가는 교양인에게는 반드시 읽어야 할 필독서가 몇 권 있다. 그중 한 권이 바로 이 토머스 불핀치의 <그리스 로마 신화>이다.
그리스 로마 신화는 조형 미술과 문학 등 그리스 문명을 바탕으로 하는 모든 서양 문명 속에 깊이 스며들어 있다. 천문학자들이 사용하는 밤하늘 지도가 원래는 그리스 신화 그림책이라는 이유만으로도 우리에게 그리스 로마 신화에 대한 지식은 성서에 대한 지식만큼이나 필수적이라 하겠다. 어느새 한국인의 생활 속으로도 깊이 파고든 다양한 신들의 이야기. 이 책은 불핀치의 수많은 신화 이야기를 ‘신들의 모습을 그린 명화’와 함께 배치하여 더욱 쉽고 깊게 신화의 세계로 빠져들게 한다.


그리스 로마 신화
그리스 로마 신화는 밤하늘의 별자리를 보며 신들의 이야기를 들려주던 목동들의 노래에서 탄생했다. 그런 아름다운 밤의 동화가 신화를 노래하던 거리의 음유시인을 거쳐 호메로스와 베르길리우스, 오비디우스에 이르러 신비하고 아름다운 신들의 이야기로 정비되었다. 그리고 이 책의 원작인 토머스 불핀치의 대표작 <전설의 시대Age o...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명화로 쉽게 이해하는 그리스 로마 신화
현대를 살아가는 교양인에게는 반드시 읽어야 할 필독서가 몇 권 있다. 그중 한 권이 바로 이 토머스 불핀치의 <그리스 로마 신화>이다.
그리스 로마 신화는 조형 미술과 문학 등 그리스 문명을 바탕으로 하는 모든 서양 문명 속에 깊이 스며들어 있다. 천문학자들이 사용하는 밤하늘 지도가 원래는 그리스 신화 그림책이라는 이유만으로도 우리에게 그리스 로마 신화에 대한 지식은 성서에 대한 지식만큼이나 필수적이라 하겠다. 어느새 한국인의 생활 속으로도 깊이 파고든 다양한 신들의 이야기. 이 책은 불핀치의 수많은 신화 이야기를 ‘신들의 모습을 그린 명화’와 함께 배치하여 더욱 쉽고 깊게 신화의 세계로 빠져들게 한다.


그리스 로마 신화
그리스 로마 신화는 밤하늘의 별자리를 보며 신들의 이야기를 들려주던 목동들의 노래에서 탄생했다. 그런 아름다운 밤의 동화가 신화를 노래하던 거리의 음유시인을 거쳐 호메로스와 베르길리우스, 오비디우스에 이르러 신비하고 아름다운 신들의 이야기로 정비되었다. 그리고 이 책의 원작인 토머스 불핀치의 대표작 <전설의 시대Age of Fable>가 탄생하기까지 신화는 사람들의 깊은 관심 속에서 언제나 우리 주변에 머물며 사람들의 꿈과 희망, 삶의 모습을 대변하게 되었다.
신화는 언제나 사람들의 상상을 자극하며 우리 주변의 모든 것에 의미를 부여하는 등 사람들의 생활 속에 아주 깊숙이 스며들어 있다. 인간에게 불을 가져다주고 문명과 기술을 가르친 대가로 코카서스 산상의 바위에 묶인 채 독수리로부터 간을 파먹히는 프로메테우스의 숭고한 비극, 죽은 연인을 찾기 위해 위험을 뚫고 지하 세계까지 갔지만 마지막 순간 돌아보지 말라는 다짐을 어겨 다시금 연인을 잃고만 오르페우스의 슬픈 사랑, 헤라 여신의 미움을 받아 열두 가지의 험난한 노역을 치르는 헤라클레스의 모험 등.
어느 시대 어떤 상황을 막론하고 사람이 사는 곳이면 어디에서든 인간의 신화에는 끊임없이 살이 붙어 왔고, 이러한 신화는 인간의 육체와 정신의 활동에서 나타날 수 있는 모든 것에 대해 살아 있는 영감을 불어넣었다. 신화는 다함없는 인류의 에너지가 인류의 문화로 발로하는 은밀한 통로라고 말해도 지나친 말은 아닐 것이다. 종교, 철학, 예술, 선사 인류 및 유사 인류의 사회적 양식, 과학과 기술의 으뜸가는 발견, 바닥째 흔들어 수면을 엎어 버리는 꿈, 신화의 불가사의한 고리…… 모두가 이 은밀한 통로를 지나 인류의 문화로 나타난 것들이다.
토머스 불핀치가 그리스 로마 신화를 중심으로 쉽고 재미있게 써내려간 이 책은 미국의 일반 독자들의 교양을 높이고 영국의 고전에 친숙하게 하려는 의도의 작품이다. 토머스 불핀치는 이 책을 통해 일반인들이 접근하기 불편했던 그리스 로마 신화를 일반화시키고 문화적 차원으로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