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페미니즘을 퀴어링! :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페미니즘 이론, 실천, 행동

Marinucci, Mimi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페미니즘을 퀴어링! :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페미니즘 이론, 실천, 행동 / 미미 마리누치 지음 ; 권유경, 김은주 옮김
개인저자Marinucci, Mimi
권유경, 역
김은주, 역
발행사항[서울] : 봄알람, 2018
형태사항259 p. : 삽화 ; 21 cm
원서명Feminism is queer :the intimate connection between queer and feminist theory
ISBN9791195857975
일반주기 본서는 "Feminism is queer : the intimate connection between queer and feminist theory. 2nd ed. 2016."의 번역서임
부록: 용어와 개념
서지주기참고문헌(p. 206-227)과 색인수록
일반주제명Feminist theory
Queer theory
Gender identity
Feminism --Thailand
언어한국어

이 책의 다른 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다른 판 보기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25728 305.4201 M339f 2016/K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2 1323823 305.4201 M339f 2016/K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세계는 둘로 나누어지지 않으며, 우리는 모두 퀴어하다

여성과 남성 혹은 비정상과 정상. 존재하는 범주들은 결코 필연적이지 않다
이분법을 넘어 사유하고 행동하는 페미니스트를 위한 핵심 이론-실천 도움닫기

- 섹스, 젠더, 섹슈얼리티 개념을 어떻게 이해할까?
- 페미니즘 운동과 퀴어 운동이 어떻게 함께 갈 수 있을까?
- 페미니스트로서, 퀴어로서 어떻게 사유하고 살아가야 할까?

“탁월하고 종합적이며 친절한 총정리. 복잡하던 것들이 확실히 분명해졌다.”
“읽어본 것 중 페미니즘과 퀴어 이론에 대한 가장 명쾌한 설명이다.”
“관련 주제 전반을 빠르게 숙지하고 싶다면, 최고의 책.”
―독자 리뷰

사회 곳곳에 스며 있는 젠더 이분법과 여성혐오, 퀴어혐오……. 이곳에서 살아가는 우리는 누구도 이 혐의에서 완전히 자유로울 수 없다.
『페미니즘을 퀴어링!』은 이분법적 고정관념에 갇힌 섹스, 젠더, 섹슈얼리티의 기본 개념을 페미니즘 이론 관점에서 다시 배우고, 연대하면서도 반목해온 페미니즘 이론/운동과 퀴어 이론/운동의 접점으로 나아간다. 일...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세계는 둘로 나누어지지 않으며, 우리는 모두 퀴어하다

여성과 남성 혹은 비정상과 정상. 존재하는 범주들은 결코 필연적이지 않다
이분법을 넘어 사유하고 행동하는 페미니스트를 위한 핵심 이론-실천 도움닫기

- 섹스, 젠더, 섹슈얼리티 개념을 어떻게 이해할까?
- 페미니즘 운동과 퀴어 운동이 어떻게 함께 갈 수 있을까?
- 페미니스트로서, 퀴어로서 어떻게 사유하고 살아가야 할까?

“탁월하고 종합적이며 친절한 총정리. 복잡하던 것들이 확실히 분명해졌다.”
“읽어본 것 중 페미니즘과 퀴어 이론에 대한 가장 명쾌한 설명이다.”
“관련 주제 전반을 빠르게 숙지하고 싶다면, 최고의 책.”
―독자 리뷰

사회 곳곳에 스며 있는 젠더 이분법과 여성혐오, 퀴어혐오……. 이곳에서 살아가는 우리는 누구도 이 혐의에서 완전히 자유로울 수 없다.
『페미니즘을 퀴어링!』은 이분법적 고정관념에 갇힌 섹스, 젠더, 섹슈얼리티의 기본 개념을 페미니즘 이론 관점에서 다시 배우고, 연대하면서도 반목해온 페미니즘 이론/운동과 퀴어 이론/운동의 접점으로 나아간다. 일상에서 만나게 될 논쟁적인 페미니즘 실천 상황들에 도움을 주는 지식들을 제공하고, 각 장 말미의 '생각과 행동' 코너를 통해 그 활용과 실천을 돕도록 구성되었다.

그의 분석에는 놀라운 접근성과 날카로움이 있다. 저자는 페미니즘 이론과 퀴어 이론이 떨어질 수 없는 연대 관계에 있으며, 그래야 한다고 말한다. 포괄적인 내용들을 신중하게 구성한 이 책은 젠더와 섹슈얼리티, 이론과 실천에 관한 이상적인 교재다. ―마저리 졸스, 루스벨트대학 교수

이 길지 않은 책에서 저자는 섹스, 젠더, 섹슈얼리티의 정의에 관한 기존의 이론과 새로운 이론을 손쉽게 종합한다. 그의 글은 박식함과 명료함을 갖추었다. 이 책은 여성학과 젠더, 섹슈얼리티 연구의 필독서가 될 것이다. ―엘리자베스 A. 키슬링, 이스턴워싱턴대학 교수

'퀴어' 개념의 의미와 기원에 흥미를 가진 모든 이에게 완벽한 책이다. 퀴어 이론과 페미니즘 이론을 함께 다루는 저자 역량의 깊이와 넓이가, 근본적으로 복잡하고도 논쟁적인 이 주제에 누구나가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한다. ―낸시 S. 행콕, 노던켄터키대학 교수

여성이란, 퀴어란 무엇일까? 사회에는 여러 범주가 존재하고 범주들 사이에 위계가 있다. 하지만 사 회를 가르고 위계를 짓는 그 어떤 범주도 필연적이지 않다. 많은 페미니즘과 퀴어 운동은 이 범주들 안에서 권리를 주장하는 동시에 범주 자체의 폭력성과 싸워왔다. 각각의 싸움들은 언제나 많은 고민 과 갈등을 낳지만 또한 밀접하게 연결되어 서로에게 방향을 제시할 수 있다.
그럼에도 페미니즘 운동과 퀴어 운동은, 서로 개념과 관심을 공유하면서도 대립되고 반목한 역 사를 갖는다. 개념들을 분석하고 최신의 운동들을 개괄한 뒤 저자는 나아갈 다음 방향으로서 두 이론과 운동의 통합, '퀴어 페미니즘'을 제시한다.

페미니즘을 '퀴어링'한다는 것


저자가 말하는 퀴어 페미니즘이란 젠더, 섹스, 섹슈얼리티에서 퀴어한 개념을 페미니즘 이론의 중요 한 주제에 적용하는 동시에 젠더, 섹스, 섹슈얼리티에 관한 페미니즘의 개념을 퀴어 이론의 중요한 주제에 적용하는 것이다. '퀴어'라는 단어는 일반적으로 섹스와 섹슈얼리티와 관련하지만, 퀴어 이론은 섹스와 섹슈얼리티뿐만 아니라 젠더를 이해하는 한 방법이기도 하다. 페미니즘의 주제는 다양하지만, 다양성에도 불구하고 대부분 형태의 페미니즘은 섹스와 젠더, 때로는 또한 섹슈얼리티에 관한 것이다. 퀴어 이론과 페미니즘 이론의 관심사 간에는 암묵적인 연결이 존재하며, 퀴어 페미니즘은 이 연결을 보다 명확하게 만든다.
여성과 남성, 동성애와 이성애, 비정상과 정상 같은 이분법의 패러다임이 그 한계를 드러낸 지 는 이미 오래다. 사회가 제안하는 '범주' 틀에 들어맞지 않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은 이 범주가 수정 되어야 함을 뜻한다. 이러한 인식은 특히 페미니즘과 퀴어 운동을 통해 오랫동안 확산되었고 실제로 여러 새로운 정체성 범주를 만들고 이분법을 벗어난 언어를 사용하는 등, 많은 변화를 가져왔다. 다만 범주를 확대하고 기존 패러다임을 조금씩 고쳐나가는 것만으로는 해소되지 않는 문제들이 끊임없 이 드러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지금까지 수정과 보완을 거쳐온 관련 개념이나 사유 틀 자체를 완전히 새롭게 바꿔야 할 필요성도 강해지고 있다.
페미니즘운동의 다양한 역사와 분파 안에는 퀴어혐오가 존재한다. 퀴어 운동 안에도 역시 여성 혐오의 역사가 있다. 또한 두 운동은 여전히 특정 개념에 대해 다른 입장을 취하기도 하고, 궁극적 인 관심사에서 결을 달리하는 면도 있다. 저자는 이 역사적·개념적 차이들에 충분히 주의하면서, 페 미니즘 운동이 나아갈 방향으로서 '퀴어 페미니즘'을 제시한다. 현재 페미니즘 운동의 최신 세대와 퀴어 이론은 둘 다 사회의 위계화된 범주나 규정이라는 폭력을 피해 사유하기를 지향한다. 그 가운데 여러 문제의식을 공유하고, 갈등들 속에서도 실질적 연대를 하고 있음도 물론이다. 궁극적으로 비정상과 정상을 가르는 기준이 존재하지 않음을 인지하고 개인들을 바라본다면, 모든 사람은 저마 다 어딘가에서 퀴어하다. 퀴어는 더 이상 비정상의 범주를 의미하지 않으며 오히려 그 범주를 파괴하는 강력한 키워드일지 모른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