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민화 : 한국 회화사 2천 년의 전통과 미래를 그리다

강우방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민화 : 한국 회화사 2천 년의 전통과 미래를 그리다 / 강우방 지음
개인저자강우방= 姜友邦, 1941-
발행사항서울 : 다빈치, 2018
형태사항535 p. : 천연색삽화 ; 25 cm
ISBN9791155100646
일반주기 색인수록
분류기호759.9519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서가에 없는 자료서가에 없는 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28776 759.11 강67ㅁ 2관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한국 회화사의 드넓은 바다에서 용솟음친 한국 회화의 금자탑,
민화를 바로 세우다


여태껏 민화는 넓고도 깊은 한국 회화사의 바다에 외로운 섬처럼 떠 있었다. 흔히 민화를 두고 전문 교육을 받지 않은 무명 화가가 ‘정통’ 또는 ‘전통’ 회화를 모방해 실용을 목적으로 그린 그림이라고 이야기한다. 민화의 개념이 정확히 정립되지 않은 상태에서 화가의 이름이 쓰여 있지 않은 그림을 모두 민화로 뭉뚱그려 민화의 해역은 한 치 앞도 보이지 않을 만큼 혼탁해졌다. 여기, 민화를 향해 가는 새로운 항로를 개척하고 민화의 영토를 한없이 확장하려는 이가 있다. 국립중앙박물관 학예연구실장, 국립경주박물관 관장 등을 지내며 한평생 한국의 문화유산, 그중에서도 한국 미술 연구의 최전선에 서온 미술사학자 강우방이다.

그림을 둘러싼 이야기가 아닌 조형 자체에 길을 묻자 민화는 비로소 비밀스러운 세계를 드러내 보였다. 조선 후기에 불쑥 나타난 근대의 산물이라 여겨지던 민화에는 놀랍게도 고대 고구려의 조형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저자는 이 책에서 민화를 비롯해 고구려 무덤 벽화, 백제와 신라의 유물, 고려 불화, 조선의 의궤, 나아가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한국 회화사의 드넓은 바다에서 용솟음친 한국 회화의 금자탑,
민화를 바로 세우다


여태껏 민화는 넓고도 깊은 한국 회화사의 바다에 외로운 섬처럼 떠 있었다. 흔히 민화를 두고 전문 교육을 받지 않은 무명 화가가 ‘정통’ 또는 ‘전통’ 회화를 모방해 실용을 목적으로 그린 그림이라고 이야기한다. 민화의 개념이 정확히 정립되지 않은 상태에서 화가의 이름이 쓰여 있지 않은 그림을 모두 민화로 뭉뚱그려 민화의 해역은 한 치 앞도 보이지 않을 만큼 혼탁해졌다. 여기, 민화를 향해 가는 새로운 항로를 개척하고 민화의 영토를 한없이 확장하려는 이가 있다. 국립중앙박물관 학예연구실장, 국립경주박물관 관장 등을 지내며 한평생 한국의 문화유산, 그중에서도 한국 미술 연구의 최전선에 서온 미술사학자 강우방이다.

그림을 둘러싼 이야기가 아닌 조형 자체에 길을 묻자 민화는 비로소 비밀스러운 세계를 드러내 보였다. 조선 후기에 불쑥 나타난 근대의 산물이라 여겨지던 민화에는 놀랍게도 고대 고구려의 조형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저자는 이 책에서 민화를 비롯해 고구려 무덤 벽화, 백제와 신라의 유물, 고려 불화, 조선의 의궤, 나아가 고대 인도와 중국의 조각까지 수많은 작품을 하나하나 해부하듯 들여다보며 민화의 연원을 찾아 거슬러 올라간다. 그리고 민화야말로 한국 회화사 2천 년의 전통 위에 우뚝 솟은 금자탑임을 역설한다.

■ 민화에 살아 숨 쉬는 수천 년의 전통, 고구려 무덤 벽화에서 그 뿌리를 찾다
민화에는 삼국시대에서 고려시대, 조선시대에 이르기까지 오랜 세월에 걸쳐 전해 내려온 조형과 상징이 온전히 살아 숨 쉬고 있다. 불교 조각을 전공하고 석굴암 연구로 일가를 이룬 저자는 민화에서 고대의 조형 예술과 이어지는 일관된 흐름과 양식을 발견했다. 고구려 무덤의 사신(四神)이 조선 궁중 화원의 손에서 되살아나고, 궁궐에서 뛰쳐나온 청룡과 백호는 민화에서 한결 자유로운 모습으로 노닐고 있었다. 민화는 단순히 모방하는 것으로 담아낼 수 없는, 과거의 전통을 익힌 훈련된 화가가 아니면 그려낼 수 없는 상징들로 가득한 세계였다.

저자는 조형 분석을 바탕으로 민화가 화원 또는 화승 출신 화가의 그림이라는 주장을 펼쳐 나간다. 고대부터 연면히 이어져온 전통적 표현 원리가 궁중의 제재에서 벗어난 화가의 붓 끝에서 집대성되는 동시에 창조적으로 발전한 것이 민화라는 것이다. 이로써 저자는 궁중화나 문인화 등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폄하되어온 민화의 정의를 새로 쓰고 나아가 그에 걸맞은 위상을 부여한다. 수천 년의 세월을 넘어 계승된 독창적 표현 양식으로 고차원의 상징을 그려낸 민화는 세계 미술사에 유례없는 회화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 할 것이다.

■ 위대한 상징의 숲, 민화 속에 묻혀 있던 조형의 가치를 발굴하다
민화는 고차원의 상징체계를 지니고 있다. 이 책에서 저자는 우리에게 익숙한 까치 호랑이 그림, 곧 백호도(白虎圖)에서 출발해 농기(農期), 만병도(滿甁圖), 책거리, 감모여재도(感慕如在圖), 문자도(文字圖)의 여섯 주제를 중심으로 민화 속 조형들이 잃어버린 본디의 의미를 길어낸다. 새해를 맞이해 문에 붙이는 그림 세화(歲畫)의 주요 소재, 까치 호랑이의 호랑이는 까치에게 조롱당하는 ‘바보 호랑이’라고 표현되기도 한다. 그러나 저자는 이 호랑이 조형의 유래를 고대 고구려 무덤에 잠든 성스러운 백호에서 찾아 새로운 해의 탄생을 의미하는 상징으로 격상시킨다. 언뜻 투박해 보이는 농기에는 물을 상징하는 용을 비롯해 태극과 팔괘 등 고대 동양 철학이 깃들어 있음을 밝힌다. 또한 저자는 그림의 배경 장식쯤으로 여겨지던 무늬와 각종 조형을 중심 조형으로서 읽어내는데, 대표적인 것이 만병(滿甁)이다. 민화 속 꽃병과 그릇 일체의 기원을 고대 인도의 조각에서 찾아 우주의 생명력이 가득 찬 병으로 명명하고, 민화의 만병에서 서기전 3000년경 메소포타미아 문명에서부터 나타나는 우주목(宇宙木), 생명의 나무의 조형을 찾아내기도 한다. 이들 민화 속 조형이 시대와 장소를 넘나드는 것은 물론 책거리, 문자도 등 여러 갈래에서 폭넓게 활용되는 것을 다양한 작품을 통해 살피다 보면 민화의 세계가 한층 더 풍요로워진다.

■ 민화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다! 조형 자체에의 실증적, 체험적 접근
흔히 예술 작품을 다룰 때 작품에 얽힌 고사(故事)나 상징물, 작품의 내력 등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풀어내는 경우가 많다. 강우방은 이러한 기존의 접근 방식에서 벗어나 작품 자체의 양식과 구조, 원리에 집중했다. 그는 문자언어가 글줄을 이루고 책이 되듯 조형언어가 조형 예술을 구성한다는 것을 깨닫고, 스스로의 가치를 말없이 웅변하는 작품들의 조형언어에 귀 기울이고자 했다. 이를 위해 고안한 것이 채색분석법이다. 작품의 선을 옮겨 그리고 한 단계씩 다시 채색해 나가며 작품의 탄생 과정을 역추적하고 화가의 창작을 추체험(追體驗)해 본질에 접근하는 것이다. 그의 학자로서의 성실성과 독창성이 만나 빚어낸 독자적 이론인 영기화생론(靈氣化生論)은 그 방법론과 함께 민화에 이르러 빛을 발한다. 글보다 작품에 집중할 것을 거듭 강조하는 저자는 다양한 도판을 해독하고 화폭의 부분 부분을 짚어 가며 독자에게 민화의 목소리를 생생히 들려준다.

민화는 선명하고 다채로운 색감, 파격적인 화면 구성, 현대성 등으로 재평가되며 새로운 유행을 불러오고 있다. 그러나 그러한 특징은 결코 민화의 전부가 아니다. 민화에는 고대부터 전해진 상징과 시대정신, 철학, 미학 등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저자의 말처럼 민화는 “인류 공통의 본성과 인간의 무의식 세계를 기적적으로 드러낸” 우리의 전통 회화로, 가장 궁핍하고 암울한 시대에 가장 아름다운 꽃을 피웠다. 이제 민화는 홀로 격리된 섬이 아니라 광대한 한국 회화의 대륙과 이어진 영토로 읽혀야 한다. 잊혔던 민화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그 안에 담긴 한국 회화사 2천 년의 전통을 익힌다면, 민화는 더 이상 외딴 섬이 아니라 오늘날의 민화와 한국 미술이 나아갈 길을 밝혀주는 등대가 될 것이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