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지금의 뉴스

박영흠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지금의 뉴스 / 박영흠 지음
개인저자박영흠
발행사항서울 : 스리체어스, 2019
형태사항147 p. ; 19 cm
총서명북저널리즘
ISBN9791189864019
일반주기 이 책은 저자의 박사 학위 논문 "한국 디지털 저널리즘의 사회적 형성: 디지털 뉴스의 상품화 과정에 대한 역사적 연구. 2017."을 수정·보완한 것임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40508 070.4 박64ㅈ 1관4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밀레니얼이 뉴스를 접하기 시작한 2000년대 중반부터 포털 사이트는 뉴스의 창구로 자리 잡았다. 종이 신문이나 생방송 뉴스를 챙겨 보지 않는 이들에게 디지털 저널리즘은 저널리즘과 동의어다. 하지만 이들이 봐 온 저널리즘의 모습은 어뷰징 기사들과 경쟁성 속보 더미다. 이들에게 기자를 비하하는 ‘기레기’라는 말은 신조어가 아니라 언론에 대한 첫인상인 셈이다.

디지털 저널리즘이 처음부터 지금과 같았던 것은 아니다. 저자는 인터넷 대중화 초기인 199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 초반을 되짚으면서 대안 저널리즘의 실험이 이뤄졌던 디지털 공간을 소개한다. 그리고 시민이 참여하는 새로운 공론장 역할을 했던 디지털 공간이 혼란에 빠지는 과정을 면밀하게 추적해 나간다.

인터넷이 새로운 산업으로 주목받으면서 디지털 공간은 소통의 광장에서 상업적 시장으로 급격하게 변모했다. 언론은 수익 창출을 위한 트래픽에 집중하기 시작했다. 디지털 뉴스의 지금은 디지털의 속성 탓이 아니라 사회적 인식과 환경이 만들어 낸 결과다. 저자는 디지털 공간의 가치가 사회적 합의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지적한다.

블록체인 등 새로운 기술이 등장하면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밀레니얼이 뉴스를 접하기 시작한 2000년대 중반부터 포털 사이트는 뉴스의 창구로 자리 잡았다. 종이 신문이나 생방송 뉴스를 챙겨 보지 않는 이들에게 디지털 저널리즘은 저널리즘과 동의어다. 하지만 이들이 봐 온 저널리즘의 모습은 어뷰징 기사들과 경쟁성 속보 더미다. 이들에게 기자를 비하하는 ‘기레기’라는 말은 신조어가 아니라 언론에 대한 첫인상인 셈이다.

디지털 저널리즘이 처음부터 지금과 같았던 것은 아니다. 저자는 인터넷 대중화 초기인 199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 초반을 되짚으면서 대안 저널리즘의 실험이 이뤄졌던 디지털 공간을 소개한다. 그리고 시민이 참여하는 새로운 공론장 역할을 했던 디지털 공간이 혼란에 빠지는 과정을 면밀하게 추적해 나간다.

인터넷이 새로운 산업으로 주목받으면서 디지털 공간은 소통의 광장에서 상업적 시장으로 급격하게 변모했다. 언론은 수익 창출을 위한 트래픽에 집중하기 시작했다. 디지털 뉴스의 지금은 디지털의 속성 탓이 아니라 사회적 인식과 환경이 만들어 낸 결과다. 저자는 디지털 공간의 가치가 사회적 합의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지적한다.

블록체인 등 새로운 기술이 등장하면서 공유와 신뢰의 디지털 세계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는 지금이야말로, 디지털 뉴스의 정상화를 논의할 적기다. 공론장을 꿈꿨던 과거의 디지털 뉴스는 새로운 세대가 만들어 갈 미래의 디지털 뉴스가 참고할 만한 모델이 될 수 있을 것이다.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