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오십, 질문을 시작하다 : 이미하 에세이

이미하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오십, 질문을 시작하다 : 이미하 에세이 / 이미하 글, 사진
개인저자이미하
발행사항포항 : 클북, 2020
형태사항272 p. : 삽화 ; 20 cm
총서명인문학과 삶 시리즈 ;5
기타표제킬링필드에서 인생 후반전을 생각하며 묻다
ISBN9791196748753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65047 811.88 이399ㅇ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나, 이렇게 계속 살아도 괜찮은 건가?
공허함이 밀려오는 나이 오십에 던진 질문

킬링필드 캄보디아에서 보낸 5주간 갭먼스(gap month)를 통해 답을 구하다
#오십#질문#어떻게살것인가#하프타임#인생후반전#캄보디아

오십이라는 숫자가 존재를 뒤흔들었다. 질문이 쏟아져 나왔다.

“난 누구인가?”
“무엇을 위해 이렇게 바쁘게 사나?”
“무엇에 의미를 둘까?”
“어떤 삶을 살아야 할까?
평범한 아줌마 족으로 살아가고 싶지 않던 저자는 어느 날 정신을 차려보니, 자신이 혐오하던 아줌마 족의 일원이 되어 공허한 쳇바퀴를 돌리는 삶에 빠져 있음을 알게 된다.
대체 어떻게 살아야 할지, 오십이 주는 삶의 무게와 공허함이 교차하던 어느 날...

우물 안 개구리로 살고 싶지 않다.
저자는 봉사활동으로 방문했던 캄보디아를 잊을 수 없었다. 언젠가 그곳에서 나를 찾을 수 있을 것만 같은 뜨거움이 있었음을 기억한다. 저자는 준비하기로 마음을 먹는다.
우물 안은 개구리를 위해 최적화된 안락한 공간이다. 그러나 세월이 흘러 우물을 철거할...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나, 이렇게 계속 살아도 괜찮은 건가?
공허함이 밀려오는 나이 오십에 던진 질문

킬링필드 캄보디아에서 보낸 5주간 갭먼스(gap month)를 통해 답을 구하다
#오십#질문#어떻게살것인가#하프타임#인생후반전#캄보디아

오십이라는 숫자가 존재를 뒤흔들었다. 질문이 쏟아져 나왔다.

“난 누구인가?”
“무엇을 위해 이렇게 바쁘게 사나?”
“무엇에 의미를 둘까?”
“어떤 삶을 살아야 할까?
평범한 아줌마 족으로 살아가고 싶지 않던 저자는 어느 날 정신을 차려보니, 자신이 혐오하던 아줌마 족의 일원이 되어 공허한 쳇바퀴를 돌리는 삶에 빠져 있음을 알게 된다.
대체 어떻게 살아야 할지, 오십이 주는 삶의 무게와 공허함이 교차하던 어느 날...

우물 안 개구리로 살고 싶지 않다.
저자는 봉사활동으로 방문했던 캄보디아를 잊을 수 없었다. 언젠가 그곳에서 나를 찾을 수 있을 것만 같은 뜨거움이 있었음을 기억한다. 저자는 준비하기로 마음을 먹는다.
우물 안은 개구리를 위해 최적화된 안락한 공간이다. 그러나 세월이 흘러 우물을 철거할 시간이 반드시 온다. 안일하게 머물러 있다가 우물 붕괴와 함께 그대로 매장당할 수 있다. 평상시에 우물 밖으로 나오는 준비가 필요하다. 우물 안으로 떨어지는 나뭇조각을 모아 한 단계 한 단계 엮다 보면 결국 높은 사다리를 만들 수 있다. 저자는 캄보디아라는 꿈을 향한 사다리를 하나씩 둘씩 엮어 나가기 시작한다.

갭먼스(gap month)에서 질문에 대한 답을 찾다
영미권에서는 학생들이 대학에 들어가기 전에 학업을 잠시 중단하고 하고 싶은 일을 하며 흥미와 적성을 찾는 1년 갭 이어gap year를 갖는 경우가 있다. 중년인 저자에게 1년은 무리였으므로 갭 이어가 아닌 ‘갭 먼스gap month’를 갖기로 한다.
저자는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에 있는 학교 PSE에서 5주 동안 영어 강사로 봉사했다. 순식간에 불면의 밤은 사라졌고 낯설고 새롭기만 한 세상에서 활력 넘치는 새로운 세상이 열렸다. 누구의 엄마, 아내, 며느리가 아닌 자기 자신을 만날 수 있었다. 세상을 보는 안목이 달라졌고 삶의 이유와 방향에 대한 통찰도 얻을 수 있었다.
갭 먼스 이후 그녀의 세상은 넓어졌다. 그 세상을 향한 관심과 사랑이 심장을 쿵쾅쿵쾅 뛰게 만든다. 이제 그녀의 이야기에 귀 기울여 보자.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