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왜 트럼프는 트위터를 좋아할까? : 글로벌 품격 비즈니스

신용균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왜 트럼프는 트위터를 좋아할까? : 글로벌 품격 비즈니스 / 신용균, 김현정 지음
개인저자신용균
김현정
발행사항서울 : 새빛(SAEVIT) : 유피피코리아, 2020
형태사항192 p. : 삽화 ; 23 cm
ISBN9788992454896
서지주기참고문헌: p. 192
분류기호658.45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서가에 없는 자료서가에 없는 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71171 658.45 신66ㅇ 2관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글로벌 경제 대국 ‘미국’, G2로 올라선 중국과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초강대국 미국을 이끄는 대통령은 ‘비즈니스맨’ 출신이다. 그는 정치가이기 이전에 미국의 대표 기업인 중 한 사람이며 전 세계 8000만 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세계적인 트위터리언 (Twitterian)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 많은 커뮤니케이션 채널 중 왜 특별히 트위터 정치를 선호할까?
140자로 제한된 이 소셜 네트워크는 짧고 축약된 문장, 우회하지 않고 직접적 표현이 가능하며, 가장 짧은 시간 엄청난 전파력을 통해 소통이 가능하다.

이러한 특징은 놀랍게도 이들의 언어인 영어에 내재된 언어적 특성과 정확히 부합하며, 직선적 사고, 직접적 표현 방식, 시간을 유한한 자원으로 인식하는 영-미 문화와 맥을 같이한다. 세상이 그를 트위터하는 별난 대통령 개인의 성향으로 받아들여 온 것은 너무나 단편적 이해이고, 그 배경에 그들의 언어와 문화에 내재된 성향에 가장 부합되는 채널이 트위터임을 이해하게 된다.

이러한 새로운 접근 방식을 글로벌 비즈니스와 접목해보자.
글로벌 비즈니스 필수조건이 ‘외국어 구사’인 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글로벌 경제 대국 ‘미국’, G2로 올라선 중국과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초강대국 미국을 이끄는 대통령은 ‘비즈니스맨’ 출신이다. 그는 정치가이기 이전에 미국의 대표 기업인 중 한 사람이며 전 세계 8000만 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세계적인 트위터리언 (Twitterian)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 많은 커뮤니케이션 채널 중 왜 특별히 트위터 정치를 선호할까?
140자로 제한된 이 소셜 네트워크는 짧고 축약된 문장, 우회하지 않고 직접적 표현이 가능하며, 가장 짧은 시간 엄청난 전파력을 통해 소통이 가능하다.

이러한 특징은 놀랍게도 이들의 언어인 영어에 내재된 언어적 특성과 정확히 부합하며, 직선적 사고, 직접적 표현 방식, 시간을 유한한 자원으로 인식하는 영-미 문화와 맥을 같이한다. 세상이 그를 트위터하는 별난 대통령 개인의 성향으로 받아들여 온 것은 너무나 단편적 이해이고, 그 배경에 그들의 언어와 문화에 내재된 성향에 가장 부합되는 채널이 트위터임을 이해하게 된다.

이러한 새로운 접근 방식을 글로벌 비즈니스와 접목해보자.
글로벌 비즈니스 필수조건이 ‘외국어 구사’인 시대는 이미 지났다. 유창한 외국어 실력을 장착하고 정글 같은 글로벌 비즈니스계에 발을 들인 비즈니스맨들은 오래지 않아 수많은 난관에 봉착한다. 왜일까? 물론 오랜 시간동안 수많은 난관과 시행착오를 몸소 겪으며 한발 한발 나아갈 수도 있다. 그러나 어디에 함정이 있고 어떤 난관이 있을지 예상 가능한 범위 내에서 인지하며 손안에 “지도와 나침반”을 들고 간다면, 가는 방향과 속도를 모른 채 그저 부딪히며 무작정 나아가는 사람과는 거리와 속도 모두에서 큰 차이가 날 것이다.

이 책의 저자들은 이제는 글로벌 비즈니스를 대하는 우리의 사고방식 즉, 패러다임을 전환해야 한다고 말한다. 글로벌 비즈니스의 필수조건은 이제 ‘언어’와 ‘문화’, 그리고 이 두 가지 핵심 요소들이 융합되며 구체적으로 발현되는 행동방식, 사고, 가치관을 사전에 이해하는 것이다. 이 책이 영국과 미국을 중점적으로 이야기 하고 있으나, 이러한 접근 방식을 이해하게 되면 내 비즈니스 상대국이 일본이든 중국이든 유럽이든 아프리카든 관계없이 폭넓게 적용이 가능하며 나의 비즈니스 협상력과 경쟁력을 한층 더 높일 수 있다.

내 비즈니스 상대의 행동 방식, 가치관, 성향을 예측 가능한 범위에서 예상하고 협상 테이블에 앉는 것과 그저 언어 실력만 믿고 나만의 토론, 협상 방식을 밀어붙이거나 또는 상대방의 방식에 일방적으로 끌려가는 이 두 가지 방식에서 독자는 무엇을 선택할 것인가? 답은 자명하며, 그 결과는 비즈니스 승률의 차이로 나타난다.
어디 비즈니스 승률뿐이랴? 그 과정에서 상대 파트너에게 글로벌 비즈니스의 ‘품격’도 갖춘 사람으로 인식되는 것은 부수적으로 얻게 되는 혜택이다.

이 책은 오랜 기간 저자들이 글로벌 비즈니스 현장에서 다양한 국가의 비즈니스 파트너들과 협업하며 때로는 웃지 못할 해프닝과 난감한 상황들,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반복적으로 저지르고 있는 실수들, 여러 시행착오를 겪으며 쌓아온 실전 경험들을 바탕으로 한다.
그래서일까, 새로운 비즈니스 접근 방식과 언어-사회적 이론과 해설이 자칫 이해하기 어려우리라 생각할 수 있으나, 독자들이 겪는 실제 비즈니스 상황에 대해 동료 및 선후배에게 말하는 방식으로 핵심을 전달하기에 재미있고, 더욱이 비즈니스 현장에서 바로 적용할 수 있는 ‘실천하기’ 방식까지 구체적으로 전달하여 더욱 실용적이다.

오늘 비즈니스계에서 함께 경쟁하고 협력하는 영국, 미국 비즈니스맨들의 업무방식, 행동방식, 문제해결 및 대응방식이 과연 어떻게 발현되고 비즈니스 문화로 투영되는지 그 이면에 이들의 언어 속성과 문화적 성향이 어떻게 영향을 끼치고 지배하는지 그 놀라운 싱크로율을 이제 확인할 시간이다. 이 과정에서 독자들은 글로벌 비즈니스의 품격도 자연스럽게 갖추게 될 것이다.

글로벌 비즈니스 문화에 대한 인식을 대전환하라.

이 책의 제목은 “트럼프는 왜 트위터를 좋아할까?‘이다. 트럼프는 미국 국내 정치적, 경제적 중요한 정책을 트위터를 통해 먼저 발표하는 트위터 대통령으로 유명하다. 심지어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장과의 만남도 트위터를 통해 깜짝 성사시키며 세계를 놀라게 했다. 그래서 이 책의 제목만 보고 트럼프의 일대기나 그의 성향을 기반으로 정치, 사회적 분석을 한 것으로 이해하고 이 책을 놓친다면 비즈니스 경쟁력 측면에서 결정적 기회를 포기하는 것이다.

이 책은 지금 이 시간에도 트위터로 활발히 소통하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과 같은 미국인, 특히 미국 비즈니스맨들의 행동방식, 인식, 타협 및 협상 방식, 가치관을 그들의 언어적 속성과 문화에 내제된 성향을 통해 파악하고 꿰뚫어보고 있다. 책속의 모든 상황은 저자들이 직접 비즈니스 현장에서 몸소 겪으며 체험한 케이스를 기반으로 하여 한층 현장감을 더하며, 통찰에만 멈추는 것이 아니라 실제 비즈니스에서 적용하도록 실천 방안까지 제시하는 실용서이자 가이드북이다.
우리와 다를 수밖에 없는 그들의 문화와 언어의 속성을 제대로 이해하는 것에서부터 글로벌 비즈니스의 경쟁력이 시작된다는 것을 전한다.

이 책은 비즈니스맨들을 위한 책이다. 글로벌 비즈니스 입문자, 예비 비즈니스맨들에게는 현장 적용을 위한 실용서로, 이미 오랜 경력을 보유한 글로벌 비즈니스 고수들에게는 자칫 간과해온 인식과 방식을 점검하며 자신의 비즈니스 품격을 한 단계 더 높이기 위한 가이드북이다. 그렇다고 일반 기성의 책들처럼 글로벌 비즈니스에서 요구되는 단편적인 매너나 예절, 에티켓만 가볍게 전달하는 책은 아니다. 저자가 글로벌 비즈니스 환경에 오랜 시간 몸담으면서 직접 경험하고 시행착오를 거듭하며 채록한 노하우, 정보, 꿀팁들을 모아 놓았다.

다양한 국가와 복합적으로 비즈니스 협력을 해야 하는 글로벌 비즈니스 환경에서 자신이 직접 가서 그 나라에서 오랜 기간 살지 않는 한 그 나라 민족이 아니라면 알 수 없는 언어 속성과 내재된 문화적 특징을 파악하여 더욱이 비즈니스에 적용하기란 거의 불가능하다. 이 책은 이런 환경에서 비즈니스맨들이 과연 내 상대방 글로벌 파트너를 어떻게 이해하고 'Dos and Don'ts (지향할 것과 지양할 것) ‘ 해야 하는지를 현장감 있게 생생하게 전달한다. 특히 실생활에서 바로 적용할 수 있는 것들은 특별히 [실천하기]와 볼드처리로 별도의 표시까지 해놓아, 혹여 시간이 없는 비즈니스맨들이 놓치지 말고 핵심을 파악할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최근 수많은 젊은이들은 글로벌 기업에 취업하기를 희망하며 다양한 스펙을 준비하고 있다. 외국어 시험 성적에 해외연수, 다양한 기업의 인턴 경력까지. 아마도 성적, 기간 등 숫자로 표현할 수 있는 것들에 치중되어 있을 것이다. 그런 것들만 갖추면 글로벌 비즈니스에 성공적으로 진입할 수 있을까? 오랜 글로벌 비즈니스 경험이 있는 이 책의 저자들은 결코 아니라고 한다. 그들도 엄청난 실력의 외국어 능력과 스펙을 갖추고는 있었지만 막상 현장에서는 생각지도 못한 문화적 차이로 어이없는 실수를 거듭한 적이 있다. 저자들의 오랜 시간 이런 경험을 바탕으로 이론만이 아닌 현장에서 배울 수 있는 노하우들이 오롯이 담겨있는 책이라 할 수 있다.

자, 이제 이 책을 읽어보자. 글로벌 비즈니스 환경에서 이해되지 않았던 다양한 상황들이 머리에 떠오를 것이고, 왜 그때 그런 난감하고 이해 안 되는 상황이었는지 속 시원하게 이해되는 순간을 경험할 것이다. 그리고 이런 생각도 하게 될 것이다. ‘만약 이 책을 만나지 않았다면 나는 오늘도 전혀 인식하지 못한 채 같은 실수를 반복하고 있었겠구나! 하는 생각 말이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